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포항 화물연대 "철강 물류도 안전 운임제에 포함시켜라"

뉴스듣기


포항

    포항 화물연대 "철강 물류도 안전 운임제에 포함시켜라"

    뉴스듣기
    김대기 기자김대기 기자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가 24일부터 총파업에 들어가면서 이날 포항 철강산업단지도 물류 운송에 차질을 빚었다.
     
    기업들은 제품 조기 출하 등 파업에 대비하고 있는 가운데 포스코는 태풍피해 복구에 차질을 빚을까 촉각을 고두세우는 모습이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 포항지역본부는 24일 오전 포항시 남구 남포항IC인근 포항철강공단내 한 사거리에서 조합원 80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운송 거부 파업 출정식을 가졌다.
     
    화물연대는 올 연말 예정된 안전운임제 폐지 철회를 촉구했다. 안전 운임제는 화물 기사들의 적정임금을 보장해 과로·과적·과속을 방지하겠다는 취지로 도입됐다. 하지만, '일몰제'여서 올해 말 폐지될 예정이다.
     
    특히, 포항지역 노조원들은 현재 컨테이너 등 일부 차량에만 적용되는 안전 운임제를 철강 등 전체 화물차로 확대해줄 것을 촉구했다.
     
    화물연대 포항본부 천석준 조직국장은 "철강이 안전운임제 품목에 들어가지 않고 있다. 이번에 꼭 철강을 포함시키기 위해 파업에 나서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포항이 힌남노 태풍 때문에 힘든 시기에 불구하고 시민에게 불편을 주지만, 노력한 만큼 운송료를 받아야 하지 않냐. 노조원들의 위기를 시민들이 알아 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김대기 기자김대기 기자
    화물연대 파업으로 현대제철 포항공장은 24일 하루 생산된 8천톤의 제품 출하가 멈추는 등 철강공단이 직격탄을 맞았다.

    포항철강공단 내 290곳 기업 가운데 운송이 필요한 철강제품 1차 가공업체 50곳 기업도 파업 추이에 따른 대응에 나설 예정이다. 파업이 장기화되면 공장가동을 중단해야 하기 때문이다.

    철강업계 관계자는 "고객사와 협의해 긴급 수량을 먼저 출고했다"면서 "현재 출하가 불가한 만큼, 공장내 적재를 하면서 상황을 지켜보고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지난 6월 파업 당시 포항철강공단 업체들은 운송 파업 7일~8일이 넘으면서 공정을 멈췄던 만큼 파업 장기화에 여부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특히, 포스코는 힌남노 피해 복구용 자체 반입과 복구현장에서 나오는 폐기물 반출을 화물연대 측에 요청하며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포스코 관계자는 "수해복구를 위한 설비자재 반입과 복구과정상 발생하는 폐기물 반출 목적의 화물차량 입출고는 필수적으로 가능토록 화물연대에서 협조 해주기를 바라고 있다"고 말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