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물고기 350kg 집단 폐사…김해시, 유독물질 흘려보낸 업체 고발

뉴스듣기


경남

    물고기 350kg 집단 폐사…김해시, 유독물질 흘려보낸 업체 고발

    뉴스듣기

    물환경보전법 위반 등 혐의
    수질유해물질 시안(CN), 배출허용기준 1㎎/ℓ보다 320배나 초과

    해반천. 김해시 제공해반천. 김해시 제공
    경남 김해시는 최근 해반천 물고기 폐사의 원인을 추적 조사한 결과 한 금속가공업체가 폐수를 버린 것으로 보고 경찰에 고발했다.

    시는 환경범죄단속법·물환경보전법 위반 등 혐의로 금속가공업체 A사 대표를 김해중부경찰서에 고발했다고 30일 밝혔다.

    A사는 지난 19일 김해 도심에 있는 해반천에 사업장의 오폐수를 흘려보내 피라미와 붕어 등 물고기 집단폐사(350kg)를 일으킨 혐의를 받는다.

    시 조사결과 A사는 지난해 10월 폐업한 뒤 최근 시설물을 철거하던 중 남아있던 슬러지가 공장 바닥에 쏟아지자 물로 청소하며 사업장 우수관로를 통해 약 960ℓ의 세척폐수를 외부로 배출시킨 것으로 파악됐다.

    시가 경상남도보건환경연구원에 폐수 수질검사를 의뢰한 결과 특정수질유해물질인 시안(CN)이 그 지역 배출허용기준 1㎎/ℓ보다 320배나 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시안은 맹독성 물질로 일명 청산가리(KCN)의 주요 성분이자 수생태에 매우 치명적이다.

    이용규 시 수질환경과장은 고발 이유에 대해 "시민 모두의 재산인 공공수역을 오염시키는 행위는 무관용 원칙에 따라 강력하게 처분해 환경오염에 대한 경각심을 고취시키겠다"고 말했다.

    경찰은 고발장을 접수받아 A사와 대표 등을 수사할 예정이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