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서훈 전 실장 구속기소…檢 "피살 사실 숨겨 군·해경 대응 못해"

뉴스듣기


법조

    서훈 전 실장 구속기소…檢 "피살 사실 숨겨 군·해경 대응 못해"

    뉴스듣기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허위공문서 작성 혐의
    "피살 사실 숨기고 '보안 유지 조치' 지시"
    허위 자료 작성·배포한 김홍희 전 청장도 기소

    서훈 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2일 오전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 관련 구속 전 피의자 심문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서훈 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2일 오전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 관련 구속 전 피의자 심문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해에서 피살된 해양수산부 공무원 이대준씨에 대한 '월북 조작'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서훈 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김홍희 전 해양경찰청장을 9일 직권남용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겼다. 검찰이 문재인 정부 청와대의 핵심 고위급 인사를 기소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1부(이희동 부장검사)는 서 전 실장에 대해서는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허위공문서 작성 및 행사 혐의로 구속 기소했다고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서 전 실장은 해수부 공무원 고(故) 이대준씨가 북한군에 피살된 다음날인 2020년 9월 23일 오전 1시쯤 열린 관계 장관회의에서 피격 사실 은폐를 위해 합참 관계자와 김 전 청장에게 '보안유지 조치를 하라'고 지시한 혐의(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를 받고 있다. 공무원이 북한군에 의해 피격된 상황은 북한의 도발 내지 이에 준하는 비상 상황으로 군과 해경에서 적절히 대응했어야 함에도, 서 전 실장 등이 비난을 피하기 위해 이런 사실을 숨긴 탓에 제대로 대응을 하지 못했다고 검찰은 보고 있다.

    같은날 이씨의 피격 사망 사실을 숨기고 실종 상태에서 해경이 수색 작업을 벌이는 것처럼 허위 보도자료를 배포하게 한 혐의도 받는다. 아울러 2020년 9~10월 '월북 조작'을 위해 국방부와 해경이 허위 보고서와 발표 자료 등을 작성해 배포하게 한 혐의와 청와대 안보실 차원에서 이런 내용의 허위 자료를 작성해 관련 부처와 재외공관 등에 배부하도록 한 혐의(허위공문서작성 및 행사)도 있다.

    김 전 청장은 서 전 실장 지시에 따라, 2020년 9월 23일 이씨의 사망 사실을 숨기고 수색 중이라는 허위 보도자료를 배포한 혐의다. 또 월북 가능성 및 판단에 대한 허위 발표자료 등을 작성·배포해 고인과 유족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가 적용됐다. 2020년 11월 유족의 정보공개청구에 대해 사실과 다른 정보공개결정통지서를 작성해 답변한 혐의도 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