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민주당, 檢 기소에 이재명 '최측근' 정진상 사표 수리

뉴스듣기


국회/정당

    민주당, 檢 기소에 이재명 '최측근' 정진상 사표 수리

    뉴스듣기
    핵심요약

    검찰, 2억원대 뇌물수수로 정진상 구속기소
    이재명 "정치검찰이 정해 놓은 결론" 비판

    대장동 사업자들에게서 각종 사업 추진 등 편의 제공 대가로 6차례에 걸쳐 총 1억4천만원의 금품을 받은 혐의를 받는 정진상 민주당 대표실 정책조정실장이 18일 오후 서울 서초구 중앙지법에서 열린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황진환 기자대장동 사업자들에게서 각종 사업 추진 등 편의 제공 대가로 6차례에 걸쳐 총 1억4천만원의 금품을 받은 혐의를 받는 정진상 민주당 대표실 정책조정실장이 18일 오후 서울 서초구 중앙지법에서 열린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황진환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9일 검찰에 의해 구속 기소된 이재명 대표의 최측근 정진상 대표실 정무조정실장의 사표를 수리했다.

    민주당 박성준 대변인은 이날 공지를 통해 "민주당은 오늘 정 실장의 사표를 수리했다. 정 실장은 구속 중 사의를 표명한 바 있다"고 밝혔다.

    앞서 민주당은 정 실장 사표 수리에 대해 구속적부심 심사 결과 등 사정을 보고 추후 판단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검찰은 이날 정 실장을 2013년부터 2020년까지 성남도시개발공사 유동규 전 기획본부장으로부터 2억원대 뇌물을 수수한 혐의 등으로 구속 기소했다.

    민주당은 지난달 23일 불법 정치자금 수수 혐의로 구속 기소된 민주연구원 김용 부원장의 사표도 수리했다.

    한편 민주당은 정 실장의 구속 기소가 검찰의 정치수사라며 강하게 반발했다.

    이재명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정치검찰이 정해 놓은 수순에 따라 낸 결론"이라며 "법정에서 진실이 가려지고 무고함이 밝혀질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박 대변인도 서면 브리핑에서 "검찰이 제기한 혐의는 하나같이 전언을 기반으로 한 것으로 물증이 없다"며 "전해 들은 말만으로 죄를 만든 '카더라 기소'는 유례를 찾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