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김진태 강원지사 "강릉 제2청사, 7월부터 근무 시작할 것"

뉴스듣기


영동

    김진태 강원지사 "강릉 제2청사, 7월부터 근무 시작할 것"

    뉴스듣기
    핵심요약

    19일 강릉서 열린 도의회 의원 총회서 공식화
    "건물 임대해 들어가더라도 서둘러 가동할 것"

    김진태 강원도지사. 강원도 제공 김진태 강원도지사. 강원도 제공 강원 강릉을 비롯한 영동지역 주민들의 숙원인 강원도청 '강릉 제2청사' 시대가 올 하반기부터 시작될 전망이다.

    김진태 강원도지사는 19일 강릉스카이베이호텔에서 열린 2023년 강원도의회 의원총회에 참석해 "강릉에 제2청사를 만들어 7월 1일부터 직원들이 근무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는 영동권 핵심공약인 '강릉 제2청사 설치'를 공식적으로 밝힌 것이다.

    김 지사는 "그 전에 조직 개편을 마무리해 어떤 조직과 기구를 배치할 것인지 확정하겠다"며 "말로만 아닌 제대로 한번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새 청사를 짓기에는 시간도 걸리고 해결해야 할 입법적인 문제도 남아 있다"며 "건물 신축이 정 안 되면 건물을 임대해 들어가는 한이 있더라도 서둘러서 (제2청사 가동을)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앞서 김 지사는 지난해 6·1 지방선거 기간 강릉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강원도청 제2청사를 신설하겠다. 기존 해양·수산 업무를 확대하고 신소재·부품·수소 등 영동지역에 특화된 산업을 지원하는 부서를 신설하고, 투자 유치를 포함한 경제기능 조직도 만들겠다"며 "신설되는 제2청사는 영동지역 특화분야에 대해 자체적으로 행정기능을 충족해 강릉을 강원도 제2의 행정중심도시로 만들겠다"고 공약했다.

    김 지사는 강릉 제2청사를 통해 영서지역에 비해 발전 여건이 열악한 영동·남부권 균형발전은 물론 강릉을 강원도 제2의 행정중심도시로 만들겠다는 구상이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