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설 연휴 경북 관광객 '북적'…경주보문단지 8만명 찾아

뉴스듣기


포항

    설 연휴 경북 관광객 '북적'…경주보문단지 8만명 찾아

    뉴스듣기
    설연휴를 맞아 관광객들이 보문호반광장에서 야외행사를 즐기고 있다. 경북문화관광공사 제공설연휴를 맞아 관광객들이 보문호반광장에서 야외행사를 즐기고 있다. 경북문화관광공사 제공
    설 연휴 기간 경주와 안동 관광단지에 8만 5천명 이상의 관광객이 방문했다.
       
    경상북도문화관광공사는 지난 21일부터 시작된 설연휴 기간 경주보문관광단지에 8만여 명, 안동문화관광단지는 5천여 명의 관광객이 찾았다고 밝혔다. 
       
    이 기간 보문관광단지의 SONO, 한화, 켄싱턴 등 콘도업체와 힐튼, 라한, The-K 등 특급호텔은 90%를 상회하는 숙박 점유율을 기록하며 코로나19로 인한 관광경기 침체를 벗어나는 모습을 보였다. 
       
    또 경주세계문화엑스포공원, 경주월드, 동궁원, 세계자동차박물관 등 전시 및 놀이시설에도 연휴 내내 가족단위 관광객들의 방문이 이어졌다. 
       설연휴를 맞아 관광객들이 보문호반광장에서 야외행사를 즐기고 있다. 경북문화관광공사 제공설연휴를 맞아 관광객들이 보문호반광장에서 야외행사를 즐기고 있다. 경북문화관광공사 제공
    공사는 다채로운 야외행사를 마련해 고향을 찾은 귀성객과 시민들이 즐거운 시간을 보낼 수 있도록 도왔다. 
       
    이와 함께 포항 스카이워크와 안동 하회마을, 울진 죽변스카이레일, 문경 단산모노레일, 영주 소수서원 등 경북 주요관광지에도 연휴를 즐기려는 관광객들로 붐볐다. 
       
    경북문화관광공사 김성조 사장은 "앞으로도 경북을 찾는 모든 관광객들이 안전하고 즐겁게 여행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