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박완수, 부족한 인력 대응 '산업인력지원청' 설치 검토

뉴스듣기


경남

    박완수, 부족한 인력 대응 '산업인력지원청' 설치 검토

    뉴스듣기

    경남도 실국본부장 회의
    파크 골프장 설치 요구에 "행정은 도민 선호도 반영해야"
    남해안 이순신 장군 길 조성·창녕 부곡하와이 청년 레저 중심 공간으로

    박완수 경남지사. 경남도청 제공박완수 경남지사. 경남도청 제공
    박완수 경남지사가 부족한 산업 인력을 확충하고자 '산업인력지원청' 신설을 검토하고 있다.

    박 지사는 25일 실국본부장 회의에서 "산업이 계속 발전하기 위해서는 인력 공급 문제가 중요하다"며 "도 차원에서 체계적으로 인력을 공급할 수 있도록 산업인력지원청 신설을 검토하라"고 지시했다.

    그러면서 "산업인력지원청을 만들어 외국인 노동자 수급은 물론 주력산업과 첨단산업, 농업 분야까지 인력지원 체계를 구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지사는 '파크 골프장 설치' 등을 언급하며 도민이 원하는 행정의 적극적인 자세도 주문했다.

    그는 "최근 파크 골프 인구가 급격하게 늘면서 수변공간을 이용한 파크 골프장 설치 요구가 많다"며 "행정은 국민 생활과 선호의 변화를 따라가야 하고, 도민이 선호하는 레포츠 활동을 위해 인프라를 조성하는 것도 행정이 할 일"이라고 말했다.

    이어 전국적으로 쟁점이 되고 있는 파크 골프장에 대한 환경청의 규제가 지역별로 온도 차이가 있다는 점도 지적하며 "유수와 수질에 영향을 주지 않는 범위 내에서 파크 골프장과 같은 친수공간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낙동강유역환경청과 긴밀히 협의하고 규제를 완화해야 한다"고 지시했다.

    경남과 전남이 함께 '남해안 이순신 장군 길'을 조성할 것도 주문했다. 그는 "명량해전과 노량해전, 한산대첩과 같은 이순신 장군의 전승지와 남해안의 자연경관을 즐길 수 있도록 육로와 해로를 아우르는 둘레길을 조성하고 관광 상품화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쇠락하고 있는 창녕 부곡온천과 관련해서는 "청년들이 선호하는 레저, 문화공간으로 조성해야 하며, 투자 유치나 도시 재개발 등 적극적인 대책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경남도 실국본부장 회의. 경남도청 제공경남도 실국본부장 회의. 경남도청 제공
    박 지사는 한우가격 폭락과 사료가격 폭등, 양파·마늘 수급조절 실패로 농가의 어려움이 크다는 점도 언급하며 농가 지원을 위한 도 차원의 대책과 함께 관련 정책을 정부에 건의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박 지사는 지방교육 활성화에 대한 정부의 변화를 주목하며 교육자유특구와 대학지원 권한 지방이양 시범 추진 등 경남이 다른 시도보다 앞설 수 있도록 도교육청과 협의하고 준비하라고 지시했다.

    오는 30일부터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가 권고로 전환되는 것과 관련해 "정부 지침에 따라 명확하고 확실한 기준과 원칙을 정해 도민에게 알려 혼란이 없도록 하고, 중증병상·응급이송체계도 문제가 없도록 철저히 준비하라"고 강조했다.

    이 밖에 도지사가 출자출연기관 이사장으로 되어 있다면 도의 관리·감독 기능에 한계가 있어 외부 인사를 이사장으로 선임하는 방향으로 정관 등을 개정하라고 주문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