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충북 단재교육연수원 '블랙리스트' 의혹 감사 시작

뉴스듣기


청주

    충북 단재교육연수원 '블랙리스트' 의혹 감사 시작

    뉴스듣기
    충북 교육계 최대 이슈로 떠오른 충북교육청 직속기관인 단재교육연수원 강사들에 대한 이른바 '블랙리스트' 의혹에 대해 도교육청이 25일부터 감사에 착수했다.

    도교육청 내외부 인사 10명으로 구성된 감사반은 도교육청 본청과 단재교육연수원 2곳에 감사장을 차려 이날부터 1주일 일정의 감사에 돌입했다.

    감사반은 반장을 맡은 교육부 소속 서기관급 공무원을 포함해 타시도 교육청 인사 2명, 도민 청렴감사관 2명 등 절반은 외부 인사로 채워졌다.

    감사반은 연수원의 연수계획 수립과 운영에 관련된 부서를 중심으로 불거진 의혹 규명에 나설 계획이다.

    '블랙리스트' 의혹은 앞서 김상열 단재교육연수원장이 도교육청의 한 특정 부서로부터 연수에서 배제해야 할 강사 수백명에 대한 의견이 USB로 전달됐다고 자신의 SNS를 통해 폭로하며 불거졌다. 김 원장은 이를 '블랙리스트'로 규정했다.

    감사반은 USB의 존재 여부부터 도교육청이 특정 강사들의 배제를 지시했는지, 했다면 누가, 왜 했는지 등을 집중적으로 살필 계획이다.

    또 통상적인 업무협의 과정에 불과했으며, 강사 배제가 아니라 강좌 조정이었다는 도교육청의 해명도 꼼꼼히 따져볼 예정이다.

    아울러 김 원장의 SNS를 통한 의혹 제기의 적절성 여부 등에 대해서도 들여다볼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블랙리스트' 파문으로 충북 교육계는 보혁 양 진영으로 나뉘어 공방을 벌이고 있으며, 특히 보수단체는 김 원장 등을 명예훼손 등의 혐의로 경찰에 고발했고, 진보단체는 배제명단 작성에 책임이 있다고 판단한 도교육청 고위 간부들을 맞고발할 계획이다.

    이처럼 시끄러운 상황에서 감사반이 앞으로 어떤 방향의 결론을 내리더라도 파문은 쉽게 사그라지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