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부산 기업인 새해 소망 1순위는 '2030세계박람회 유치'

뉴스듣기


부산

    부산 기업인 새해 소망 1순위는 '2030세계박람회 유치'

    뉴스듣기
    핵심요약

    경제위기 극복 정책 '금융시장 안정화'
    개선 과제 '주52시간 근로제 유연화와 중대재해처벌법'
    주목하는 산업 트렌드는 '친환경에너지·인공지능'

    2030부산월드엑스포 유치 기원 드론쇼. 부산시 제공 2030부산월드엑스포 유치 기원 드론쇼. 부산시 제공 
    부산지역 기업인들이 꼽은 새해 소망 1위는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였으며, 경제위기 극복과 기업 규제와 관련해 각각 '금융시장 안정'과 '주52시간 근로제 유연화'를 가장 시급한 과제로 인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부산상공회의소는 26일 지역 주요 기업인 100명을 대상으로 올해 지역 주요 현안과 정책 방향에 대한 우선순위를 물은 '부산 기업인 100인이 바라는 2023년 부산' 조사 결과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올해 가장 소망하는 지역 현안으로 55.0%가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를 꼽았다. 올 연말 세계박람회 개최지가 결정되는 가운데 유치에 성공하면 각종 산업 인프라가 확충될 것이라는 기대심리가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가덕신공항 조기 착공(21.0%), 2차 공공기관 부산 이전(12.0%), 통합 저비용항공사(LCC) 본사 부산 유치(5.0%), 북항재개발 조속 완료(5.0%), 복합리조트 건립(2.0%)이 뒤를 이었다.

    당면한 경제위기 극복을 위한 정책으로 '금융시장 안정화'에 대한 응답이 48.0%로 가장 많았다. 이어 규제혁신(18.0%), 수출 활성화(17.0%), 투자 촉진(12.0%) 등 기업 활력 제고를 위한 정책에 관심이 높았다.

    최우선으로 논의해야 할 제도나 규제 개선 과제로는 주52시간 근로제도 유연화를 꼽은 기업인이 43.0%에 달했다. 다음으로는 시행 1주년을 맞은 중대재해처벌법 개선(24.0%), 법인세 개편(13.0%), 상속세 개편(7.0%), 환경규제(7.0%), 정년제도(6.0%) 등이었다.

    지역 기업인이 가장 주목하는 기술과 산업 트렌드는 탄소중립 정책 강화로 기업 현장에서 중요한 경영 이슈로 부각되고 있는 친환경에너지(45.0%) 분야였다. 인공지능(25.0%), 이차전지(9.0%), 자율주행(9.0%) 관련 기술에 대한 관심이 비교적 높았지만 메타버스(5.0%), 바이오헬스(3.0%), 도심항공교통(UAM)·드론(2.0%) 등에 대한 관심도는 상대적으로 낮았다.

    부산이 블록체인 특구로 지정됐음에도 블록체인 기술에 주목하는 기업인은 2.0%에 불과했다.

    부산상공회의소 전경. 부산상의 제공부산상공회의소 전경. 부산상의 제공
    부산상의 기업동향분석센터 관계자는 "기업인들이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와 경제위기 극복을 위해 앞장서려는 의지를 확인했다"며 "기업 활력 제고를 위한 다양한 규제 개선과 지원 정책이 뒷받침돼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