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광주시, 봄철 산불방지대책 본격 추진

뉴스듣기


광주

    광주시, 봄철 산불방지대책 본격 추진

    뉴스듣기

    오는 2월부터 '산불조심기간' 운영…산불방지대책본부 운영

    밀양 산불 진화 현장. 경남소방본부밀양 산불 진화 현장. 경남소방본부 제공
    광주광역시가 산불 발생 위험이 증가하는 봄철 건조기를 맞아 산불 방지에 총력을 다한다.
     
    26일 광주시에 따르면 광주시는 지난 10년간 광주에서 발생한 산불 10건 중 8건이 봄철에 발생한 만큼 산불 예방을 위해 오는 2월 1일부터 5월 15일까지를 봄철 산불조심기간으로 정하고 방지대책을 시행한다.
     
    산불조심기간동안 광주시와 5개 자치구, 무등산국립공원사무소 등 7개 기관은 산불방지대책본부를 운영하며 유관기관과 함께 산불 예방활동과 초동진화체계를 강화하는 등 산불방지에 주력할 계획이다.
     
    또 행정안전부로부터 확보한 특별교부세를 활용해 열화상 드론 구입 등 산불진화장비도 확충한다. 또 신문, 방송, 대중교통, 대형전광판을 활용한 산불예방 홍보영상 송출 등 대대적인 산불예방 홍보활동을 추진한다.
     
    산불예방과 초동 진화를 위한 유관기관과의 협조체계도 강화한다. 무등산국립공원 내 산불예방을 위해 국립공원측과 긴밀히 공조해 무등산을 보호하고 관내 산불 발생 시 초기 진화를 위한 소방헬기(1대), 산림청 헬기(영암항공관리소 3대) 등 공중진화 체계를 구축했다.
     
    광주시 정강욱 녹지정책과장은 "올해 봄에도 건조한 날씨가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며 산림 인접지에서 논·밭두렁을 소각하지 않도록 시민의 협조가 요구된다"고 강조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