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서울형 키즈카페' 아파트·종교시설에도 생긴다…리모델링 등 지원

뉴스듣기


서울

    '서울형 키즈카페' 아파트·종교시설에도 생긴다…리모델링 등 지원

    뉴스듣기

    5월 광진구 자양4동점을 시작으로 시립 1호점(8월), 공원형(9월) 등 개소
    아파트, 종교시설 등 리모델링‧운영비 지원 확대

    서울형 키즈카페 1호점 '혜명아이들상상놀이터'에서 아이들이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 서울시 제공서울형 키즈카페 1호점 '혜명아이들상상놀이터'에서 아이들이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 서울시 제공
    서울시가 이른바 오세훈표 '엄마아빠 행복 프로젝트'로 추진 중인 '서울형 키즈카페'를 올해 100곳까지 조성하고 2026년에는 400곳으로 확대한다고 13일 밝혔다.

    '서울형 키즈카페'는 부담없는 가격으로 미세먼지, 날씨 등 제약없이 모든 아이들의 뛰어 놀 권리를 보장하는 공공실내놀이터로 현재 △종로구 혜화동점 △중랑구 면목4동점 △양천구 신정7동점 △동작구 상도3동점 등 5곳에서 운영되고 있다.

    올해는 5월 자양4동점이 문을 여는 것을 시작으로, 8월에는 구립 시설보다 규모가 큰 '시립 1호' 서울형 키즈카페가 동작구 스페이스살림 내(387.15㎡)에 문을 연다. 또 9월에 공원형 키즈카페(양천구 오목근린공원점), 10월에는 초등학생 전용 키즈카페인 시립2호(양천 거점형 키움센터점)도 첫 선을 보인다.
     
    시는 이런 키즈카페를 올해 100개소 조성해 이중 50개소를 개관한다는 목표다.

    서울시는 올해 공공시설뿐 아니라 아파트 단지, 종교시설, 폐원(예정) 어린이집 같은 지역 내 민간시설에도 '서울형 키즈카페' 조성을 추진해 집에서 가까운 생활권에 '서울형 키즈카페'가 많이 생길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민간에서 공간을 무상으로 제공할 경우에도 시비를 투입해 '서울형 키즈카페'로 리모델링(최대 12억 원)을 지원하고, 자치구와 협력해 운영도 책임지기로 했다.

    신·증축 때는 최대 24억 원까지 설치비를 지원하고 운영비는 작년 대비 2배 이상 상향해 월 평균 1275만 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놀이시설 인프라가 열악한 지역(15개소) 및 기존 공공 놀이(돌봄)시설이 올해 안에 '서울형 키즈카페'로 전환할 경우 설치비 20%를 추가 지원한다.

    설치요건은 지상 1층~4층에 위치한 150㎡ 이상의 공간이면 조성이 가능하며, 채광이나 환기 문제가 없다면 (반)지하층도 가능하다.
     
    서울형 키즈카페 유치를 희망하는 민간시설은 자치구 담당부서(보육 유관부서)에 신청하면 자치구가 공간 적정 여부를 판단한 후 서울시 공간선정심의위원회를 거쳐 서울형 키즈카페 조성지로 최종 확정된다.

    김선순 서울시 여성가족정책실장은 "'서울형 키즈카페'는 작년 한 해 1만 명 이상이 다녀가며 우리동네 놀이돌봄시설로 자리매김 중"이라며 "집 근처 생활권에서 더 많은 '서울형 키즈카페'를 이용할 수 있도록 올해는 공공시설뿐 아니라 아파트 등 민간시설에도 조성을 추진하고, 안전 관리에도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