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식량안보의 중요성, 국산 원유 자급률 높여야…소비자 관심 절실

전국일반

    식량안보의 중요성, 국산 원유 자급률 높여야…소비자 관심 절실

    식량안보의 중요성 그래픽 이미지. 노컷TV 채승옥식량안보의 중요성 그래픽 이미지. 노컷TV 채승옥
    우유는 오래전부터 의사나 영양학자 등에 의해 완전식품으로 입증되면서 인류 역사상 가장 널리 음용되고 있는 대표 식품이다.
     
    우리 조상들에게도 우유는 아주 귀한 음식이었다. 고려 말기에는 국가 상설기관으로 유우소(乳牛所)를 두어 왕과 귀족 등 신분이 높은 사람들만 먹었다고 전해진다. 
     
    우유가 대중화되기 시작한 건 1960년대 우유의 생산량이 증가하고 유제품들이 본격적으로 개발되면서부터다.
     
    1970년대 이후 우리 국민들의 체력과 체위가 꾸준히 상승한 이유는 국민들의 영양상태가 개선됐기 때문이며, 거기에는 1차적으로 국산 우유와 유제품이 기여했다는 사실은 부인하기 어렵다.
     
    국내 1인당 원유 소비량은 2015년 75.7kg에서 2023년 83.9kg으로 계속 늘고 있으나 마시는 우유 소비의 주 고객층인 영유아 수가 감소하면서 1인당 마시는 우유 소비량은 내림세에 있다.
     
    식습관 변화에 따라 유제품 소비량이 꾸준히 느는 건 긍정적이지만, 이 부분을 상대적으로 값싼 수입 유제품이 빠르게 점유하고 있다는 게 문제다.
     
    대형마트에서 한 고객이 우유를 고르고 있다. 류영주 기자대형마트에서 한 고객이 우유를 고르고 있다. 류영주 기자​​​
    우리 국민의 식단에 우유와 유제품의 비중이 매년 커지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원유(原乳) 자급률은 매년 줄어들어 2000년 80.4%에서 2022년 44.8%로 감소되었다.
     
    국내 우유 생산량은 2001년 233만 8875톤에서 2023년 192만 9913톤으로 약 41만 톤 줄어든 반면, 동기간 수입량은 65만 2584톤에서 248만 612톤으로 4배 가까이 증가했다.
     
    특히 저렴한 가격과 보관의 용이성 등을 이유로 수입 멸균유를 찾는 소비자가 늘었다고 하지만, 소비자들은 수입 멸균유를 쉽사리 장바구니에 담지 않는다. 
     
    우유는 신선식품으로 말 그대로 '신선한 상태로 유통되는 식품'을 일컫는데, 수입 멸균유는 유통기한이 1년인데다가 원유 품질에 대한 정보도 알 수 없기 때문이다. 
     
    먼 거리에서 장기간 운송되는 만큼 유통기한이 길 수밖에 없으며 국내에 들어오기까지는 최소 한 달 이상이 소요된다.
     
    실제 국내 온라인(네이버 및 각종 소셜커머스)에서 판매 중인 수입 멸균유(1L) 5종(믈레코비타·갓밀크·밀키스마·올덴버거·오스트렐리아스)의 잔여 유통기한을 조사한 결과 대부분 제조 후 3~4개월 경과된 제품이고, 올덴버거의 경우 제조 후 평균 5개월 된 제품을 판매하고 있었다. 믈레코비타의 경우 최소 2개월 된 제품, 오스트렐리아스는 3개월 3주 정도로 제품이 시장에서 유통되고 있었다.
     
    대형마트에서 한 고객이 우유를 고르고 있다. 황진환 기자대형마트에서 한 고객이 우유를 고르고 있다. 황진환 기자
    한편 국산 우유는 착유 후 적정 온도로 바로 냉각시킨 다음 외부에 노출되지 않기 때문에 원유의 살균과 균질화 처리를 거쳐 2~3일 내에 유통된다. 보통 유통기한이 11~14일 정도로 짧고 냉장 보관이 필수다.
     
    무엇보다도 국산 우유는 구매 시점에서 원유의 등급과 품질을 확인할 수 있다.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정한 국산 우유의 가장 높은 품질 등급은 1등급이다. 
     
    원유 1㎖ 당 체세포 수 20만 개 미만, 세균 수 3만 개 미만이면 1등급을 받을 수 있다. 이는 세계에서 가장 뛰어난 낙농 선진국으로 알려진 덴마크와 같은 수준이다. 특히 독일(1㎖ 당 체세포 수 40만 개 이하, 세균 수 10만 개 이하), 네덜란드(1㎖ 당 체세포 수 40만 개 이하, 세균 수 10만 개 이하)보다 1등급이 되기 위한 기준이 더 엄격하다.
     
    1970년대 이후 50여 년의 낙농 역사를 거치면서 우리의 낙농기술 수준은 엄청난 성장을 해왔다. 앞서 언급한 것처럼 우리나라 원유의 위생수준은 세계 최고 수준으로 인정받고 있다.
     
    해를 거듭할수록 후계자 부족, 시설투자에 따른 부채 증가, 생산비 증가 등의 문제로 낙농 경영 여건이 취약해지고 있지만 신선하고 질 좋은 우유를 만들기 위해 365일 부단한 노력을 기울이는 낙농가들의 값진 결과물이라 할 수 있다.
     
    노컷TV 채승옥노컷TV 채승옥
    제품의 선택은 소비자의 몫이지만 식량안보 차원에서 국산 원유 자급률 확보는 매우 중요한 사안이다.
     
    우유의 해외 의존도가 높아지면 국제 식량 위기와 기후 변화 등 여러 요인이 나타났을 때 필요한 만큼의 원하는 물량을 적정한 가격으로 구하기 어려워질 것이다. 
     
    식량안보에 대한 중요성을 인식하고 국산 원유의 자급률을 높이기 위해 소비자의 관심이 절실한 때이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실시간 랭킹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