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남

    현금 영수증 부정 발급 전 순천시 공무원 등 7명 기소

    광주지검 순천지청. 고영호 기자광주지검 순천지청. 고영호 기자
    개인적 이익을 위해 현금 영수증을 부정하게 발급한 혐의로 수사를 받던 전 순천시 공무원 등 7명이 재판을 받게 됐다.

    광주지검 순천지청은 공전자기록위작(公電子記錄僞作)과 위작공전자기록행사 혐의로 전 순천시 공무원 1명과 공무직 6명을 최근 불구속 기소했다.

    이들은 2017년~2020년까지 수영장을 관리하면서 현금 영수증을 발행하지 않은 이용자들의 요금을 자신과 가족 등 명의로 발급해 연말 세금공제 혜택에 이용한 혐의를 받고 있다.

    부정 발급한 현금 영수증과 금액은 3천 여 건·8천 여 만 원이다.

    기소된 7명 중 전 공무원 1명과 공무직 2명을 합해 모두 3명은 이미 퇴직했다.

    전라남도 감사에서 이같은 수법이 적발됐으며 순천시는 별도로 수사의뢰를 하지 않았으나 제3자 고발에 따라 순천경찰서와 순천지청의 수사가 이뤄졌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