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울산

    '저출생 문제 대응'…울산시, 인구의 날 기념행사

    울산시청. 이상록 기자울산시청. 이상록 기자
    울산시와 인구보건복지협회 울산시회는 11일 오후 시청에서 '제13회 인구의 날 기념행사'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행사는 안승대 행정부시장, 저출산고령사회대책운동본부, 전국대학생네트워크 울산 학생 등 300명이 참석한 가운데 기념식과 문화행사로 나눠 진행된다.

    기념식은 어린이합창단 식전공연, 인구정책추진 유공자 표창 수여, 기념사, 축사, 저출생 극복을 위한 공연으로 진행된다.

    문화행사는 시민 인터뷰 영상 상영, 청년희망 선언식, 방송인 샘 해밍턴을 초청해 '샘 아빠의 육아법' 토크 콘서트 등이 진행된다.

    인구의 날은 전 세계 인구가 50억 명을 넘은 것을 기념하고 인구문제에 대한 인식을 높이기 위해 1987년 국제연합개발계획(UNDP)이 제정한 날로, 매년 7월 11일이다.

    우리나라는 인구구조 불균형이 초래하는 영향에 대해 이해와 관심을 높이고 저출생․고령화 대응에 민간의 참여를 유도하기 위해 2011년 같은 날을 인구의 날로 정했다.

    울산시 관계자는 "이번 인구의 날 행사가 저출생·인구감소 등 인구문제 대응에 시민의 관심과 참여를 높일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며 "행사의 슬로건인 '모든 세대가 행복한 매일, 울산이 함께 만드는 내일'을 실현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