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붕괴' 테헤란상가 수색 종료…생존자 없고 시신 20구 수습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세계 중동/아프리카

    '붕괴' 테헤란상가 수색 종료…생존자 없고 시신 20구 수습

    19일(현지시간) 불이 나 붕괴한 테헤란 플라스코 상가의 수색을 27일(현지시간)부로 종료했다고 테헤란시가 밝혔다.

    테헤란 시 당국은 9일간에 걸쳐 수색·구조 작업을 벌여 소방관 15명과 상가 상인 등 민간인 5명의 시신을 수습했으나 생존자는 없었다.

    (사진=연합뉴스)
    소방관 1명은 진화 중 심한 화상을 입어 병원에서 치료받았지만 끝내 숨져 소방관 사망자는 16명이 됐다.

    테헤란 시는 실종자 수 집계는 발표하지 않았다.

    사고 당시 건물에 묻힌 소방관이 30명 사망했다는 보도가 나왔고, 민간인 매몰자 수가 정확히 집계되지 않아 사망자 수는 더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

    시 당국은 구조·수색 작업을 마무리하고 건물 잔해를 치우는 작업에 집중할 계획이다.

    1962년 지어진 플라스코 상가는 17층 규모로 19일 오전 8시께 불이 나 3시간 반 뒤 완전히 붕괴했다.

    이 상가엔 의류 상가와 도매 유통상, 봉제 작업장 600여 곳이 밀집한 탓에 가연성 물질이 많아 불이 순식간에 번졌고 유독가스가 심해 진화에 어려움을 겪었다.

    이란 내무부는 화재 원인이 전기 문제로 조사됐다고 발표했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