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틸러슨 美국무 "대북 '전략적 인내' 끝났다"(종합)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정치 국방/외교

    틸러슨 美국무 "대북 '전략적 인내' 끝났다"(종합)

    한미 외교장관 기자회견서 강경 대북정책 천명

    취임 후 한국을 첫 방문한 렉스 틸러슨 미 국무장관이 17일 오후 서울 외교부 브리핑 룸에서 윤병세 외교부 장관과 내외신 공동기자회견 후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은 17일 "북한에 대한 (전임 오바마 행정부의) 전략적 인내 정책은 끝났다"고 단언하면서 대북 강경 기조를 공식적으로 밝혔다.

    취임 후 첫 방한한 틸러슨 장관은 이날 외교부 청사에서 윤병세 외교부 장관과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틸러슨 장관은 "북한이 핵무기를 포기하도록 하는 포괄적 조치를 취할 것"이라며 "외교적, 안보적, 경제적 모든 형태의 조치를 모색하고 모든 옵션을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나는 우리가 유엔 안보리 제재 조치를 최고 수준으로 취했다고 믿지 않는다"며 대북 제재의 수위를 더 높일 수 있음을 강조했다.

    그러면서 "유엔안보리 결의안이 이미 승인한 제재 조치가 있고 중국도 그런 제재에 찬성표를 던졌다. 중국 역시 유엔 안보리 결의안 제재 조치에 자신들이 찬성했던 것을 시행해야 한다"고 중국을 직접 압박했다.

    북한에 대한 동결 협상 가능성에 대한 질문에는 "동결이란 것은 아직까지 이야기하기 시기상조"라며 강경한 입장을 내비쳤다.

    그는 또 북한에 대한 군사적 대응 가능성을 언급하며 "군사적 갈등까지 가는 것은 원하지 않는다. 하지만 북한이 한국과 미국을 위협하는 행동을 한다면 그에 대해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취임 후 한국을 첫 방문한 렉스 틸러슨 미 국무장관이 17일 오후 서울 외교부 브리핑 룸에서 윤병세 외교부 장관과 내외신 공동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틸러슨 장관은 또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을 염두에 둔 발언도 했다.

    그는 "지금 한국의 정치 변화의 시기에 한국 국민들의 민주주의에 대한 의지, 그리고 또한 민주제도의 힘에 치하드린다"면서 "우리는 계속 황 대행님과 남은 임기동안 협력할 것이고, 또 한국민들이 선출하는 차기 대통령과 함께 협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 장관도 사드 배치 기조가 오는 5월 차기 정부가 들어선 뒤 바뀔 수 있느냐는 질문에 "기본적으로 한반도에 당면한 북한의 위협이라는 엄중한 상황은 정부가 바뀐다고 해서 크게 바뀔 수 없는 객관적인 진실"이라면서 "어떤 정부가 되더라도 이런 엄중성과 긴박성을 염두에 두며 현명한 판단을 할 것"이라고 일축했다.

    기자회견 후 이어진 양국 회담에서 틸러슨은 대북 압박 정책에 있어 인내심, 일관성, 집요함 등이 필요하다고 강조하고 김정은 정권의 자금줄 차단을 위한 북한의 해외 노동자 송출 중단 문제 등을 거론했다.

    두 장관은 또 북한의 불법 활동 차단, 북한에 대한 외교적 고립 조치 등에 한미가 긴밀히 공조하자고 뜻을 모았다.

    틸러슨 장관은 다만 윤 장관과의 회담에서 구체적인 대북 강경 정책에 대해 대북 선제 타격에 대해 언급하지는 않았다고 배석한 당국자가 전했다. 

    이 당국자는 또 틸러슨 장관이 대화조건이 달라져야만 5자회담이든 6자회담이든 가능할 것이라면서, 회담 때 북한의 태도 변화에 대해 "저멀리 지평선에도 그런 기미는 보이지 않는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또 '중국이 더 이상 북한을 전략적 자산으로 보면 안 되며 커다란 전략적 부채라는 점에 대해 분명한 메시지를 중국에 전달하겠다'는 뜻 역시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그 맥락에서 북한과 거래한 중국 등 제3국 기업을 제재하는 세컨더리보이콧에 대해서도 양 장관 사이에 대화가 오간 것으로 전해졌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