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지역 대구

    대구시 공문에 '갑·을' 명칭 못쓴다

    김의식 의원 '갑을 명칭 지양 조례안' 발의

    김의식 시의원
    대구시가 작성하는 공문서에 '갑을' 명칭이 사라질 전망이다.

    대구시의회 김의식 의원은 20일 열린 제248회 임시회에서 '대구광역시 갑을 명칭 지양 조례안'을 대표 발의했다.

    이 조례 제정안은 계층 간 갈등과 불평등을 해소하는 차원에서 대구시와 산하기관이 생산하는 각종 문서에 '갑을' 명칭 사용을 삼가도록 하는 게 골자다.

    조례안은 소관 상임위원회를 거쳐 28일 열리는 본회의에서 의결되면 공포된 날부터 시행된다.

    김의식 의원은 "우리 사회에 만연한 갑질 횡포를 근절하기 위해 시민행복 행정을 표방하는 대구시가 솔선수범해야 한다"고 말했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