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정치 국회(정당)

    '전두환 표창' 논란, 文·安 '낯뜨거운' 설전

    '아슬아슬' 비난 수위, 지원 사격 의원들 간 장외전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인 문재인 전 대표와 안희정 충남지사. (사진=자료사진)
    '전두환 표창'을 두고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문재인 전 대표 측과 안희정 충남지사 측의 공방이 뜨겁다.

    노무현의 적자로 '형님'·'아우' 하던 문 전 대표와 안 전 지사가 경선 투표일이 다가오면서 서로에 대한 비난을 쏟아내고 있다. 후보자 뿐 아니라 후보자를 돕고 있는 의원들간에도 매서운 설전이 오갔다.

    문 전 대표는 20일 전날 TV토론회에서 "전두환 여단장으로부터 표창을 받았다"고 발언한 것을 두고 안 지사와 이재명 성남시장 등이 비판적인 목소리를 내는 것에 대해 "악의적 공격"이라며 불쾌감을 드러냈다.

    문 전 대표는 광주 5·18민주광장에서 광주전남 정책발표 기자회견을 마친 뒤 기자들을 만나 "아무리 경선 때문에 경쟁하는 시기라고 하더라도 그 발언을 악의적으로, 공격거리로 삼는 것은 심하다"고 말했다.

    문 전 대표는 이어 "제 평생을 민주화운동, 그리고 인권변호사로 활동해 온, 그리고 광주와 함께 살아온 저에게 일종의 모욕처럼 느껴진다"고 덧붙였다.

    안 지사는 전국민안식제 간담회에 참석한 뒤 기자들을 만나 문 전 대표의 발언에 대해 "애국심에 기초한 말씀이셨을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비판의 수위를 낮췄다.

    안 지사는 그러면서도 "그런(전두환 표창) 말씀에 좀 황당해하거나 적절치 않았다고 생각하는 당원도 있는 것이 사실 아니냐?"고 반문하며 "문 후보가 그 당원들까지 따뜻하게 어루만져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전두환 표창' 발언을 두고 측면에서 후보를 지원하는 의원들 간에도 거친 발언이 쏟아지고 있다.

    문 전 대표 측 캠프의 총괄본부장인 송영길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문재인이 온몸으로 저들의 공격을 받아내고 있는 동안 안희정은 별로 시달리는 것 없이 편하게 대선 주자 노릇을 하고있다"며 "그들도 마냥 편하지만은 않겠지만, 최소한 이 지긋지긋한 종북 공격에서는 완전히 벗어나 있다"고 비난했다.

    문 전 대표의 특보단장을 맡은 김태년 의원도 같은 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친구이자 동지인 안희정 후보님께"라는 제목으로 "네거티브를 하시니 당혹스럽다"며 포문을 열었다.

    이어 "내가 아는 안희정이 아니다. 민주화운동의 선배이자 동지이며, 노무현 대통령도 같이 모셨던 분에게 사실관계가 명확한 것을 두고 억지 흠집을 낼 일도 아니지 않나"며 되물었다.

    안 지사를 돕고 있는 박영선 의원은 "안 지사는 정제된 표현을 하고 있는데 문재인 전 대표 스스로 (논란에 대해) 모욕적이라고 발언한다면…(문 전 대표의 발언에 모욕을 받은 사람들은 어떻게 하나)"이라고 말했다.

    박 의원은 이어 "왜 문재인 캠프에서 스스로 이 이슈를 키우는지 잘 이해가 안 된다"며 "우리는 (비판을) 자제하고 있는데 그만큼 위기의식이 있는 것이고 자가발전하고 있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안 지사 측 박수현 대변인은 같은 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안희정에게 분노가 없다고 짓이겨 대는 님(문 전 대표 지지자)들에게 한 마디도 하지 않고 인내해 왔다"면서 문 전 대표 측 지지자들로부터 문자폭탄을 받은 사실을 공개했다.

    박 대변인은 "문자폭탄을 보내는 분들께 묻겠다. 그렇게 완벽한가? 싫은 소리 한마디에 그렇게 분노하는 분들이 어떻게 100% 대한민국을 만들자고 국민을 설득할 수 있겠나"고 반문했다.

    이어 그는 "안희정에게 분노가 없다고 짓이겨 대는 남들에게 한마디도 하지 않고 인내해왔다"며 "억울한 비평도 겸손한 성찰로 감내할 수 있는 품격이 정권교체의 진짜 자격이 아닐까요?"라고 지적했다.

    한편 이 시장도 문 전 대표의 '전두환 표창' 발언에 대한 비판을 이어갔다. 이 시장은 "객관적 사실이기는 하지만, 전두환이라고 하는 존재가 가진 상징적 의미와 광주·전남북의 국민이 가지고 있는 엄청난 트라우마를 생각하면 발언을 신중했으면 하는 아쉬움이 있다"고 가세했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