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지역 대구

    같은 대학 강단에 서는 부녀 교수 탄생

    부녀가 나란히 같은 대학 강단에서 강의에 나선다. 최무혁, 최동희 교수(사진=경일대 제공)
    부녀(父女)가 나란히 같은 대학, 같은 학부 교수로 강단에 서게 돼 화제가 되고 있다.

    경일대학교는 2017학년도 교수채용에서 대한민국 건축학계의 거목인 최무혁(69) 경북대 명예교수를 건축학부 석좌교수로 임용했다.

    최 석좌교수의 딸인 최동희(38)교수도 지난 2013년부터 경일대 건축학부 교수로 근무 중에 있어 부녀가 나란히 한 강단에 서게 됐다.

    최무혁 교수는 1982년 경북대학교 건축학부 교수로 임용되어 기획처장, 교무처장 등을 거쳐 경북대 명예교수로 재직 중에 딸이 근무 중인 경일대학교 건축학부 석좌교수로 임용된 것.

    최 교수는 한국건축가협회·대한건축학회 대구지회장을 비롯해 대구시·경상북도·국토부 심의위원 등을 역임하면서 건축학계를 대표하는 학자로 명망이 높다.

    딸인 최동희 교수 역시 서울대학교에서 석·박사를 마치고 미국 펜실베니아주립대학과 캐나다 국립연구원(NRC)에서 연구실적을 쌓은 재원이다.

    최무혁 석좌교수는 "딸과 같은 강단에 서게 되어 감회가 새롭다"라며 "30년 넘게 쌓아온 경험과 지식을 학생은 물론이고 신진 교수들에게도 아낌없이 전수해 경일대 건축학과의 도약에 힘을 보태고 싶다"고 각오를 밝혔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