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원희룡·신관홍·이석문, 제주4.3 희생자 배상 정부에 촉구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지역 제주

    원희룡·신관홍·이석문, 제주4.3 희생자 배상 정부에 촉구

    제69주년 4.3추념식 앞두고 공동 기자회견…수형인 명예회복도

    원희룡 제주지사와 신관홍 도의회 의장, 이석문 제주도교육감이 21일 도청 기자실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열어 4.3 진상규명에 관심을 가져달라고 정부에 촉구했다. (사진=제주도 제공)
    제69주년 제주4.3희생자 추념일을 앞두고 제주도와 도의회, 제주도교육청, 시민사회단체가 4.3희생자 배상과 수형인 명예회복을 정부에 촉구했다.

    원희룡 제주지사와 신관홍 도의회 의장, 이석문 제주도교육감, 양윤경 제주4.3희생자유족회장, 이문교 제주4.3평화재단 이사장은 21일 도청 기자실에서 제주4.3 제69주년에 즈음한 공동 기자회견을 열었다.

    원희룡 도지사는 3만여명의 희생자를 낳은 4.3은 이야기하는 것 마저 금기시하던 어두운 시대도 있었다고 운을 뗐다.

    제주도민과 유족들의 노력으로 제주4.3 특별법 제정과 정부 차원의 진상조사보고서 채택, 대통령의 공식사과, 국가추념일 지정 등의 열매를 맺을 수 있었다는 점도 강조했다.

    신관홍 도의회 의장은 제주도의 경우 4.3 69주년을 경건하게 맞기 위한 다양한 노력을 하고 있고, 도의회는 4.3특별위원회 운영을 통해 4.3의 미래를 대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도교육청은 4.3평화 인권교육주간을 운영하고 있고 4.3단체는 제주4.3 70주년 기념사업위원를 구성했다며 각각의 역할을 소개했다.

    이석문 교육감은 제주4.3에 대한 관심과 기억은 대한민국의 밝은 미래를 위한 디딤돌이 된다고 밝혔다.

    제주4.3평화공원을 비롯해 동광마을과 의귀마을, 북촌마을에 조성된 4.3길 등 4.3유적지에 대한 깊은 관심도 요청했다.

    특히 양윤경 4.3유족회장은 제주4.3의 진정한 진상규명과 명예회복을 위한 과제를 해결할 수 있도록 힘을 모아달라고 호소했다.

    양 회장은 4.3 희생자 배보상 문제를 비롯해 수형인에 대한 명예회복, 4.3 행방불명 유해발굴 등의 남은 과제에 지속적인 관심과 지원을 해달라고 정부에 촉구했다.

    한편 제69주년 제주4.3 희생자 추념식은 '4.3의 평화훈풍! 한반도로 세계로'를 슬로건으로 오는 4월3일 오전 10시 제주4.3 평화공원에서 봉행된다.

    또 4월 10일까지를 4.3 희생자 추념기간으로 정해 4.3 평화 대행진과 4.3 증언 본풀이 마당, 4.3 올레길 걷기, 4.3 방사탑제, 4.3 청소년 이야기 마당, 4.3 평화 음악제 등의 다채로운 기념행사가 열린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