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국내 병원에서 '랜섬웨어' 징후 발견…추가피해 우려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IT/과학 컴퓨터/인터넷

    국내 병원에서 '랜섬웨어' 징후 발견…추가피해 우려

    영국과 러시아 등 세계 70여국에서 동시다발로 랜섬웨어 공격이 발생한 가운데 13일 국내 한 대학병원에서도 비슷한 징후가 나타난 것으로 확인됐다.

    관련업계에 따르면 서울 지역의 한 대학병원에서 랜섬웨어 감염 징후가 나타난 것으로 파악됐다. 이 랜섬웨어는 인터넷을 통해 급속도로 유포되고 있어 추가 피해가 나타나지는 않을까 우려가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해당 병원 관계자는 "아직 피해 사례는 없다"며 "유관부서가 비상근무를 하며 대비 중"이라고 말했다.

    앞서 12일(현지시간) 유럽과 아시아를 비롯한 세계 70여개국에서 동시다발로 랜섬웨어 공격이 발생해 병원, 기업, 정부기관 등의 업무가 차질을 빚었다.

    한국의 경우 대부분의 기업과 공공기관이 쉬는 주말이 겹쳐 당장 피해가 적었던 것으로 추정되지만, 확산 속도를 고려하면 피해가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랜섬웨어란 인질의 몸값을 뜻하는 랜섬(Ransom)과 소프트웨어(Software)의 합성어로 컴퓨터 사용자의 중요 파일을 암호화한 뒤 이를 푸는 대가로 금전을 요구하는 악성 프로그램이다.

    기존 랜섬웨어는 전송된 메일을 열었을 때 감염됐던 것과 달리 이번 랜섬웨어는 인터넷 접속만 해도 감염될 수 있는 방식이라 주의가 더 요구된다.

    랜섬웨어는 의료기관이나 공공기관 등을 대상으로 하는데, 저장된 정보가 개인 정보 등을 중요한 정보를 담고 있기 때문이다.

    인터넷진흥원은 "감염을 막기 위해서는 윈도 보안체제를 최신 버전으로 업데이트하고, 마이크로소프트가 보안 업데이트 지원을 중단한 윈도 비스타 이하 버전 이용자는 윈도 7 이상의 운영체제로 업그레이드해야 한다"며 "관련 문의는 KISA 인터넷침해대응센터로 하면 된다"고 조언했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