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IT/과학 디지털/가전

    '그랜저급' 3천3백만원 짜리 OLED TV, LG가 내놨다

    (사진=LG전자 제공)
    LG전자가 17일 77형 'LG 시그니처 올레드 TV W'를 국내 시장에 출시했다고 밝혔다.

    77형인 'LG 시그니처 올레드 TV W' 출하가는 3,300만원으로 자동차로 치면 현대차 그랜져 기본형과 비슷하다.

    LG전자 관계자는 "올레드 TV 중 가장 고가임에도 출시 이전부터 매장에서 고객 문의가 이어지며 사전 주문이 이뤄지고 있다"고 말했다.

    LG전자는 다음 달 29일까지 77형 'LG 시그니처 올레드 TV W'를 구매하는 고객에게 캐시백 400만원을 제공하기로 해 이 기간에 구입하면 실제 구매가는 2,900만원이 되고 여기다 신개념 의류관리기 'LG 트롬 스타일러'도 증정하기로 했다.

    77형 'LG 시그니처 올레드 TV W'는 설치 시 두께가 6mm도 안되기 때문에 마치 그림 한 장이 벽에 붙어있는 듯한 월페이퍼 디자인에 궁극의 화질을 더한 제품이라고 LG는 소개했다.

    LG전자는 월페이퍼 디자인을 완성하기 위해 화면 이외의 모든 부품과 스피커를 별도 '이노베이션 스테이지'로 분리했다.

    LG전자는 77형 'LG 시그니처 올레드 TV W'를 우리나라를 시작으로 전 세계에 순차 출시해, 프리미엄 시장에서 리더십을 더욱 강화할 계획이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