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지역 수도권

    용인체육인 축제인 '용인시민리그(Y리그)'개막

    축구 등 420개팀 참가, 7월간 대장정 돌입

    (사진=용인시 제공)
    용인시 체육인들의 축제인 '용인시민리그(Y리그)'가 개막과 함께 7개월간의 대장정에 돌입했다.

    용인시는 동호인 스포츠를 활성화하고 생활체육 저변확대를 위해 '용인시민리그(Y리그)'를 신설해 지난 13일 기흥구 언남동 옛 경찰대 운동장에서 개막식을 가졌다.

    올해 'Y리그'에 참여하는 팀은 축구가 16개팀, 야구 18개팀, 족구 90개팀, 배드민턴 296개팀 등 모두 420개팀이다.

    참가인원은 1800여 명에 달한다.

    동호인들은 개회식을 시작으로 10월까지 6개월간 종목별로 리그를 치른다.

    이어 종목별 상위팀들이 11월에 결승전을 치르고 한해 축제를 마무리한다.

    개막식과 함께 축구, 야구, 족구, 배드민턴 선수단과 리틀야구단, 줌마렐라 축구단 등 500여 명의 시민이 자리를 함께 했다.

    정찬민 시장은 개막식에서 "체육인들의 오랜 바람이었던 시민리그를 개막하게 된 것을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며 "앞으로 생활체육 저변확대를 위해 더 많은 종목의 참여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