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올 대졸 신입 취업경쟁률 35.7:1… 2015년보다 10.5% 상승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경제/산업 취업/직장인

    올 대졸 신입 취업경쟁률 35.7:1… 2015년보다 10.5% 상승

    신입사원 100명 지원 시 최종 합격 인원 2.8명

    사진=스마트이미지 제공
    올해 대졸 신입사원취업 경쟁률은 평균 35.7:1로, 2015년 32.3:1보다 10.5% 상승한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경영자총협회(회장 박병원)가 지난 3월 27일 ∼ 4월 17일까지 전국 312개 기업을 대상으로 「2017년 신입사원 채용실태 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기업 규모별 취업 경쟁률을 살펴보면, 300인 이상 기업(38.5:1)이 300인 미만 기업(5.8:1)보다 월등히 높게 나타났다. 300인 이상 기업의 경우 2015년 35.7:1에 비해 7.8% 상승한 반면, 300인 미만 기업의 경우 2015년 6.6:1에 비해 12.1% 감소했다.

    업종별로는 비제조업 경쟁률(43.5:1)이 제조업 경쟁률(31.3:1)보다 높게 나타났으며, 2015년 조사 결과(비제조업 37.0:1, 제조업 29.4:1)보다 격차가 더 벌어졌다.

    이에 따라 신입사원 100명 지원 시 최종 합격 인원 2.8명으로, 300인 이상 기업은 2.6명, 300인 미만 기업 17.2명으로 나타났다.

    면접전형은 대부분의 기업에서 시행하고 있는 반면, 필기전형은 300인 이상 기업에서 주로 시행하고 있다. 면접전형은 300인 이상 기업 전체, 300인 미만 기업의 97.5%가 시행하고 있으며, 필기전형은 300인 이상 기업의 52.6%, 300인 미만 기업의 11.9%가 시행하고 있었다.

    3단계 전형(서류-필기-면접전형)을 시행하는 기업에서 생각하는 채용과정별 중요도는 면접전형(56.2%), 서류전형(24.2%), 필기전형(19.6%) 순으로 나타났다. 2단계 전형(서류-면접전형)을 시행하는 기업에서 생각하는 채용과정별 중요도는 면접전형(67.8%), 서류전형(32.2%)순으로 나타났다.

    2015년과 비교하면 ‘1회 면접’을 진행하는 기업은 증가(2015년 39.3%→2017년 45%)한 반면, ‘2회 면접’을 진행하는 기업은 감소(2015년 60.2%→ 2017년 53%)했다.

    ‘1회 면접’을 진행하는 기업 중 실무면접만 진행하는 기업은 56.2%, 임원면접만 진행하는 기업은 43.8%로, 실무면접만 진행하는 기업이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300인 이상 기업의 76.7%는 ‘스펙’을 서류전형 시 최소한의 자격요건, 지원적격여부 판단 요건으로만 활용했다.

    ‘스펙’이 채용과 무관하다는 응답은 300인 이상 기업 14%, 300인 미만 기업 36.3%로 나타났으며, 채용 과정 전반의 핵심요소로 활용한다는 응답은 300인 이상 기업 9.3%, 300인 미만 기업 6%로 나타났다.

    스펙을 ‘서류전형시 최소한의 자격요건 혹은 지원 적격 여부 판단 요건으로만 활용’하는 비율은 300인 이상 기업은 증가(2015년 75.6%→2017년 76.7%)한 반면, 300인 미만 기업은 감소(67.1%→57.7%)했다.

    우수인재를 유인하는 방안은 ‘기업 성장가능성’(27.3%), ‘고용안정성’(24.4%) 순으로 나타났다.

    300인 이상 기업의 경우 높은 임금 수준과 다양한 복지제도를 1순위(26.3%)로, 고용안정성을 2순위(25%)로 꼽은 반면, 300인 미만 기업은 기업 성장가능성을 1순위(29.6%), 고용안정성을 2순위(24.5%)로 꼽아 기업 규모에 따라 차이가 났다.

    한편 응답 기업의 65.4%는 인턴 등 유사 직무 경험을 채용에 반영하고 있으며, 유사 직무 경험이 채용에 전혀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고 응답한 비율은 34.6%였다.

    인턴 등 유사 직무 경험이 결정에 ‘지대한 영향을 미친다’고 응답한 비율은 17.9%, ‘어느 정도 영향을 미친다’고 응답한 비율은 47.5%로 나타났다. 규모별로 살펴보면, 300인 이상 기업의 56.1%, 300인 미만 기업의 67.6%가 영향을 미친다고 응답했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