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생활경제

    '윌리엄스 소노마' 현대百 목동점에 1호점 오픈

    윌리엄스 소노마 매장
    미국의 유명 홈퍼니싱 브랜드인 '윌리엄스 소노마'의 국내 1호 매장이 현대백화점 목동점에 들어섰다.

    현대백화점그룹 계열 생활문화기업인 현대리바트는 윌리엄스 소노마의 국내 첫 매장을 현대백화점 목동점에 297㎡(90평) 규모로 열었다고 13일 밝혔다.

    국내 백화점 내 주방 식기 부문 단일 브랜드로는 최대 규모다. 매장에는 주방용품, 조리도구, 식기류, 조리용 칼, 유리류, 식재료 등 모두 2000여개 상품이 전시됐다.

    이에따라 올해 초 현대리바트와 국내 독점 판매 계약을 맺은 4개 브랜드(윌리엄스 소노마·포터리반·포터리반 키즈·웨스트 엘름) 모두 국내에 매장을 운영하게 됐다.

    윌리엄스 소노마를 제외한 나머지 3개 브랜드는 지난 6월 현대시티몰 가든파이브점에 오픈한 바 있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주방에서 쓰이는 모든 물품을 한 매장에 모아 놓은 '키친 허브' 형태로 운영해 다양하고 차별화된 쇼핑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미국 매장 처럼 고객의 동선에 따라 다양한 카테고리의 제품을 보고, 어떤 요리를 할 수 있는지 자연스럽게 영감을 주는 인테리어 방식으로 구성됐다"고 덧붙였다.

    윌리엄스 소노마는 이 브랜드의 창립자인 척 윌리엄스가 프랑스, 독일, 스위스 등 유럽 지역을 여행하면서 현지에서 사용하는 주방 도구들을 미국에 들여와 1953년 에 설립한 주방 브랜드다.

    현재는 미국·영국· 캐나다·호주 등 6개국에 약 250 여 개의 매장을 운영하는 대표적인 글로벌 키친 브랜드 중 하나로 손꼽힌다.

    현대백화점그룹과 윌리엄스 소노마는 밥공기와 국그릇 등 한국 고유의 식문화를 반영한 상품들도 출시할 예정이다.

    또 오는 9월에는 현대백화점 대구점에 297㎡(90평) 규모로 2호점을 열고 향후 서울 강남에 위치한 현대백화점 무역센터점 등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