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경제/산업 생활경제

    '윌리엄스 소노마' 현대百 목동점에 1호점 오픈

    윌리엄스 소노마 매장
    미국의 유명 홈퍼니싱 브랜드인 '윌리엄스 소노마'의 국내 1호 매장이 현대백화점 목동점에 들어섰다.

    현대백화점그룹 계열 생활문화기업인 현대리바트는 윌리엄스 소노마의 국내 첫 매장을 현대백화점 목동점에 297㎡(90평) 규모로 열었다고 13일 밝혔다.

    국내 백화점 내 주방 식기 부문 단일 브랜드로는 최대 규모다. 매장에는 주방용품, 조리도구, 식기류, 조리용 칼, 유리류, 식재료 등 모두 2000여개 상품이 전시됐다.

    이에따라 올해 초 현대리바트와 국내 독점 판매 계약을 맺은 4개 브랜드(윌리엄스 소노마·포터리반·포터리반 키즈·웨스트 엘름) 모두 국내에 매장을 운영하게 됐다.

    윌리엄스 소노마를 제외한 나머지 3개 브랜드는 지난 6월 현대시티몰 가든파이브점에 오픈한 바 있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주방에서 쓰이는 모든 물품을 한 매장에 모아 놓은 '키친 허브' 형태로 운영해 다양하고 차별화된 쇼핑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미국 매장 처럼 고객의 동선에 따라 다양한 카테고리의 제품을 보고, 어떤 요리를 할 수 있는지 자연스럽게 영감을 주는 인테리어 방식으로 구성됐다"고 덧붙였다.

    윌리엄스 소노마는 이 브랜드의 창립자인 척 윌리엄스가 프랑스, 독일, 스위스 등 유럽 지역을 여행하면서 현지에서 사용하는 주방 도구들을 미국에 들여와 1953년 에 설립한 주방 브랜드다.

    현재는 미국·영국· 캐나다·호주 등 6개국에 약 250 여 개의 매장을 운영하는 대표적인 글로벌 키친 브랜드 중 하나로 손꼽힌다.

    현대백화점그룹과 윌리엄스 소노마는 밥공기와 국그릇 등 한국 고유의 식문화를 반영한 상품들도 출시할 예정이다.

    또 오는 9월에는 현대백화점 대구점에 297㎡(90평) 규모로 2호점을 열고 향후 서울 강남에 위치한 현대백화점 무역센터점 등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