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지역 대전

    충남도, 더 크고 더 빠른 어업지도선 만든다

    내년 초 투입 목표…건조 사업 박차

    어업지도선 조감도. (사진=충남도 제공)
    현재보다 더 크고 속도도 더 빠른 새로운 어업지도선이 내년 초 충남 서해에 투입된다.

    충남도는 내년 3월 취항을 목표로 '충청남도 어업지도선' 대체 건조 사업을 추진 중이라고 17일 밝혔다.

    새롭게 선보이게 될 어업지도선은 길이 46.4m, 폭 7.5m, 높이 3.6m로 180t 급이며 최대 40명이 탈 수 있다.

    선체는 가볍고 부식에 강한 고장력강과 알루미늄을 함께 사용한다.

    주기관은 선체 규모에 맞게 3916마력의 고속디젤엔진 2기를 장착하며 추진기는 수심과 어구 등 장애물이 많은 서해 여건을 감안해 워터제트 방식을 채택했다.

    제원에 따라 새 충남어업지도선은 최대 27노트(시속 50㎞가량)의 속력을 낼 수 있으며 활동 해역도 연안에서 충남 최서단 격렬비열도까지 연근해 지역으로 확대된다.

    현재 운항 중인 어업지도선과 비교하면 선체 무게는 63t에서 3배 가까이, 속력은 14노트에서 2배 가까이 늘어나게 된다.

    현재 이 어업지도선은 지난해부터 100억 원을 투입해 경남 거제에 있는 아시아조선에서 건조 중이다.

    도는 대체 건조 충남어업지도선이 현장에 투입되면 선박과 승선원 안전 확보, 어선 등의 재난 시 대응 능력 향상, 안전 조업 지도 및 어업질서 확립, 충남 전 해상 운항 및 기동성 확보 등의 효과를 올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임민호 충남도 수산자원과장은 "충남어업지도선 대체 건조는 현재의 어업지도선이 1995년 건조돼 낡고 작아 사고 위험이 있고 불법 어업 지도·단속, 불법 어구 철거를 비롯한 행정대집행과 같은 업무 수행에 어려움을 겪는 데 따른 것으로 매년 1∼2억 원의 수리비가 드는 등 한계 상황에 봉착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