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지역 경남

    경남도, 기후 변화 대응 아열대 과수 육성

    (사진=경남도 제공)
    경상남도가 기후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아열대 과수 육성에 나선다.

    도는 지역 재배 환경에 적합하고 수입 과일을 대체할 수 있는 애플망고와 패션프루트(백향과), 용과, 천혜향, 파파야 등의 신소득 과수지원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17일 밝혔다.

    시장 개방에 따른 수입 과일 증가 등 위기에 직면한 과수 농가를 지원하고 지구 온난화 등 기후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마련됐다고 도는 설명했다.

    우리나라 평균 기온은 지난 100년간 1.8도 상승해 지구 평균 기온 상승률 보다 2.4배 빨라 2020년이 되면 남부지방을 중심으로 아열대 기후에 접어들게 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에 따라 도는 사과, 포도 등은 재배적지가 북상해 관련 과수 농가의 경쟁력이 약화되는 반면 기온상승으로 아열대 과수는 시설하우스에서 최소 난방으로도 재배가 가능해져 새로운 농가 소득 작목으로 부상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도는 2014년부터 지난해까지 신소득 과실 생산시설 현대화사업에 64억 원을 지원하고 있다.

    도내 신소득 과수는 2012년에 비해 2016년 재배면적이 268% 증가한 407.6㏊, 생산량은 252% 증가한 1천876톤에 이르고 있다.

    올해는 한라봉과 천혜향, 레드향 등 만감류 재배농가 20곳에 대해 ICT융복합 시설장비와 정보시스템 지원 컨설팅을 하고 있다.

    또, 전 시군을 대상으로 내년도 과실생산현대화사업 수요조사를 벌이고 있다.

    정연상 도 친환경농업과장은 "FTA 시장개방과 기후변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과수농가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도내 재배환경에 적합하고 최근 과일 소비 경향에 맞는 아열대 신규 특화 작목을 발굴하고 재배면적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농가수익을 창출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