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지역 전남

    박정채 여수의장, 관광객 집계 허수 개선 촉구

    개·폐회사 통해 잇따라 굵직한 화두

    17일 개회한 제178회 여수시의회 임시회(사진=여수시의회)
    박정채 여수시의회의장이 개회사와 폐회사를 통해 잇따라 굵직한 화두를 던지고 있다.

    박 의장은 관광객 집계 허수에 대한 개선을 촉구했다.

    박 의장은 17일 오후 2시 본회의장에서 제178회 임시회 개회사를 통해 "그동안 여수시가 관광객 통계를 발표하면서 1,300만 명 이라고 홍보를 하고 있으나 실제로 여수를 방문한 인원에 대해 의회와 시민단체 등에서 이의를 제기하자, 올 3월부터는 42군데의 주요 관광지점을 합한 입장객으로 발표를 한다고 했지만 최근에도 1,300만 명이니 이제는 1,500만 명을 목표로 한다"고 지적했다.

    박 의장은 "1년에 1천 만 명이 넘게 온다는 것은 하루에 2만 7천 명이 오는, 체감하기 어려운 수치"라며 "여수시는 주요 관광지점의 합이 아닌, 실제의 순수 외래 관광객이 얼마나 되는지를 작성하는 통계기법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대표적 관광지인 여수 오동도에서 2층 버스가 나오고 있다(사진=고영호 기자)
    박 의장은 관광의 질적 수준 향상에 초점을 둘 것도 당부했다.

    박 의장은 "여수시가 관광객 수의 외형적인 면에 비중을 뒀으나 앞으로의 관광은 단체 관광보다는 가족, 체험, 휴양 관광의 패턴으로 변화하고 있다"며 "변화에 맞춰 지역민들에게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는 정책들로 전환이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이어 "100명의 관광객이 와서 3만 원을 소비하는 것과, 10명이 와서 30만 원을 소비하는 경우 같은 300만 원을 소비하게 된다"며 "많은 관광객들이 와서 조그마한 불친절과 교통체증으로 인해 불편을 느꼈다면 지역 이미지는 더 크게 실추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여수시는 박 의장의 평가에 대해 "전국적으로 관광객 수 집계 방식이 비슷하다"며 "관광객 수 집계 방식에 개선할 부분은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박 의장은 지난 6월 7일 본회의장에서 제177회 정례회 개회사를 통해 "여수시 보조금에 대한 투명한 검증"을 촉구하고 19일 폐회사를 통해 "의원이나 집행부가 서로를 존중해 주면서 발언에 신중해 달라"며 뼈 있는 한마디를 던졌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