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한국관광공사, 비정규직 근로자 처우개선 위한 간담회 진행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문화 문화 일반

    한국관광공사, 비정규직 근로자 처우개선 위한 간담회 진행

    한국관광공사 노사가 파견·용역직 등 비정규직 근로자 처우개선을 위한 ‘소통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8일 밝혔다.

    정창수 공사 사장과 최현 노조위원장은 이날 오전 비정규직 및 간접고용 근로자가 근무하고 있는 종로구 효자동의 ‘청와대 사랑채’를 방문,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이들의 근로환경 및 처우개선을 위해 노사가 함께 노력하기로 했다.

    청와대 사랑채는 역대 대통령의 발자취와 한국의 전통문화를 이해할 수 있는 종합관광홍보관으로 연간 약 65만 명의 관광객이 찾고 있는 곳이다.

    현재 한국관광공사에서 운영을 맡고 있으며, 22명의 소속 인력이 신분이 불안정한 용역사의 비정규직으로 구성되어 있다.

    앞서 지난 6월 노사는 고용노동부 원주지청과 함께 정규직과 비정규직간의 불합리한 차별을 없애고 중소 협력사의 노동환경 개선을 위한 ‘사회적 책임 실천 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한편, 공사에서 파견·용역직을 포함하여 비정규직으로 근무하는 근로자는 약 430명이다.

    공사는 8월 중으로 노사전문가 협의회를 구성하여 전환대상을 심의하고, 전환인원, 전환시기 및 소요예산을 산출하여, 9월 중으로 관계부처와의 협의를 거쳐 정부 로드맵에 따른 전환계획을 구체화할 예정이다.

    이후 전환용역을 10월까지 마무리한 후 11월부터 정규직 전환을 실시한다는 방침이다.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