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지역 전북

    전주시, 무궁화 제대로 알리기 나서

    전주시가 나라꽃 무궁화를 널리 알리기 위해 시민단체와 머리를 맞댔다.

    시는 10일 서곡 모롱지공원 내 도서관 앞에서 무궁화를 사랑하는 애국화 봉사단, 천년전주 푸른도시추진위원회 등 시민단체 관계자와 공무원 등 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무궁화 활성화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참석자들은 모롱지공원과 인근 문학대공원에 조성된 무궁화 화단의 고사한 가지를 정비하고 쓰레기 수거 등 정화활동을 펼쳤다.

    또한, 해마다 조금씩 조성해온 무궁화에 이름표를 달아줬다. 이는 꽃 색깔에 따라 6종류(백단심, 적단심계 등)로 구분되는 무궁화에 대해 정확하게 알지 못하는 시민들에게 정확한 정보를 알리기 위한 것으로, 600개의 이름표를 제작해 무궁화 주변에 부착했다.

    이후, 참석자들은 무궁화를 활성화시킬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간담회를 열고 다양한 의견을 나눴다.

    특히 이날 간담회에서는 문학대 공원에 무궁화단지를 조성하자는 의견과 무궁화를 여러 곳에 확대 식재해 홍보하자는 의견 등 다양한 방법이 제시됐다.

    이날 간담회에 참석한 시민단체(애국화 봉사단) 관계자는 "무궁화에 대해 잘 모르거나, 혹은 잘못된 정보를 가지고 무궁화를 대하는 시민들이 많아 정확하게 나라꽃을 알리는 활동을 더욱 열심히 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