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지역 전북

    JB금융그룹 전북은행 사회공헌활동 톡톡

    JB금융그룹 전북은행이 다양한 사회공헌을 펼치며 '향토은행'으로서의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전국은행연합회와 전북은행 등에 따르면 전북은행의 지난해 사회공헌사업에 지출된 비용은 당기순이익 대비 33.09%나 됐다.

    2015년 30.06%, 2014년 38.8%로, 최근 3년간 30%대를 유지했으며 올해 역시 비슷한 수준으로 파악됐다.

    금융당국의 저금리 기조와 경기침체로 인해 수익이 악화된 상황에서도 사회공헌 활동을 적극 펼치고 있는 것이다.

    이는 시중은행의 수익대비 평균 사회공헌 지출 비율을 훨씬 웃도는 수치로 집계, 지난해 은행권 평균 지출 비율은 12.1%다.

    특히, 지난해 실적잔치를 벌인 대형은행과는 그 격차가 더욱 벌어지는 것으로 분석됐다.

    지난해 신한은행, 우리은행, 국민은행, KEB하나은행 등 국내 4대 은행의 평균 지출 비율은 3%대에 불과했다.

    이 중 KEB하나은행은 1조2천4억 원의 이익을 냈지만 사회공헌 비용은 243억 원으로, 이익대비 사회공헌지출 비율이 2.02%로 가장 낮았다.

    신한은행(2.11%)이 그 뒤를 이었으며, 그나마 KB국민·우리은행이 간신히 지출비율 5%를 넘긴 것으로 집계됐다.

    외국계은행의 사회공헌 지출 비율은 더 초라했다.

    SC제일은행, 씨티은행은 이익 대비 사회공헌비율이 각각 1.72%, 1.12%로 1%대에 머물렀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