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하루 김치 2~3회 먹으면 아토피 위험 32% 낮아진다"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문화 생활/건강

    "하루 김치 2~3회 먹으면 아토피 위험 32% 낮아진다"

    경희대 교수팀 연구결과

    (사진=스마트이미지)
    하루 2~3회 김치를 챙겨 먹는 사람의 아토피피부염 발병 위험률이 그렇지 않은 사람에 비해 32% 낮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박유경 경희대학교 동서의학대학원 의학영양학과 교수팀은 2010~2012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19세 이상 성인 7천222명을 대상으로 김치 섭취량과 아토피피부염의 연관성을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27일 밝혔다.

    연구결과는 아시아·태평양 임상영양학저널(Asia Pacific Journal of Clinical Nutrition) 최근호에 게재됐다.

    연구팀은 7천222명을 하루 김치 섭취량(0~36g, 36.1~84.9g, 85~158g, 158~601g)에 따라 나눈 뒤 아토피피부염과의 상관관계를 분석했다.

    그 결과 김치를 36g 이하로 먹는 그룹에 비해 85~158g 정도 섭취하는 그룹의 아토피피부염 위험이 32% 낮아졌다.

    김치를 36g 이하로 먹는 그룹의 아토피피부염 위험을 1로 기준 삼았을 때 85~158g 정도 섭취하는 그룹의 아토피피부염 위험이 0.68에 불과했기 때문이다. 대상자의 성별, 나이, 흡연 및 음주 여부, 김치 외의 음식 섭취 등의 외부 요인을 보정한 결과다.

    85~158g은 김치를 보통의 반찬 그릇에 담아서 하루 2~3회 먹는 정도의 양이다. 김치의 1인 1회 섭취 분량은 대개 작은 달걀 크기 정도인 40g이 기준이다.

    즉, 하루에 한 끼도 반찬으로 김치를 안 먹는 사람에 비해 두세 끼 정도 김치를 적절히 섭취했을 때에 아토피피부염 위험이 매우 줄어든다는 의미다.

    박 교수는 "김치의 과도한 염분을 걱정하는 사람이 많지만 적정한 섭취는 아토피피부염 위험을 낮추는 요인이 되는 것으로 확인됐다"며 "다만 모든 음식이 그렇듯 과도한 섭취는 좋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