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아들 학대혐의 받던 가장, 일가족과 숨진 채 발견돼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지역 지역일반

    아들 학대혐의 받던 가장, 일가족과 숨진 채 발견돼

    아들을 학대한 혐의로 경찰수사 선상에 오른 40대 가장이 가족과 함께 숨진 채 발견됐다.

    2일 광주 북부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6시 10분께 광주 북구 오치동의 한 주택 방 안에서 A(49)씨와 아내(37), 딸(20)이 나란히 누워 숨진 채 발견됐다.

    현장에는 질소가스통과 유서 등이 남아있었고, 창문과 출입문 등 바깥과 공기가 통하는 틈새가 접착테이프로 밀폐돼 있었다.

    시신을 발견한 집주인은 월세가 3개월째 밀려 이날 A씨 가족을 만나러 온 것으로 알려졌다.

    대전지역에 살았던 A씨는 지난해 12월 몸이 불편한 아들(17)을 학대한 혐의로 경찰에 고소당했다.

    그는 경찰수사가 시작되자 지인과 연락을 끊은 채 연고가 없는 광주로 주소를 옮긴 것으로 전해졌다.

    A씨 아들은 학대받은 정황이 확인된 이후 충북의 보호센터에서 생활하고 있다.
    경찰은 A씨가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보고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