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비올리스트 이은빈, 브람스 국제콩쿠르 최연소 1위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문화 공연/전시

    비올리스트 이은빈, 브람스 국제콩쿠르 최연소 1위

    이은빈. (사진=금호아시아나문화재단 제공)
    비올리스트 이은빈(14)이 지난 8일(현지시각) 오스트리아 푀르트샤흐에서 폐막한 '제24회 요하네스 브람스 국제콩쿠르' 비올라 부문에서 1위를 차지했다.

    이은빈은 연령 제한이 없는 이 대회에 최연소로 참가해 우승했다. 결선에서 10개의 평가 부문 중 4개 부문에서 만점을 받아 심사위원들로부터 ‘기교는 물론 14세임을 믿을 수 없는 뛰어난 표현력이다’라는 극찬을 받았다. 상금은 2500유로(약 340만 원).

    5세 때 바이올린을 시작한 이은빈은 초등학교 4학년 때 비올라로 악기를 바꿨다. 이후 이화경향음악콩쿠르, 음악춘추콩쿠르, 서울바로크합주단 전국음악콩쿠르 등에서 1위를 수상했다. 현재 예원학교(2학년)와 한국예술영재교육원에 재학 중이다.

    1993년 시작된 브람스 국제콩쿠르는 피아노·바이올린·비올라·첼로·성악·실내악 등 6개 부문에서 매년 개최된다. 올해 비올라 부문에는 총 52명이 참가해 이은빈을 포함한 3명이 결선에 진출했다. 중국의 쯔위 선이 2위, 프랑스의 상 술레즈 라리비에르가 3위를 차지했다.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