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지역 경남

    경남도, '보행자 중심' 안전구역 사업 추진

    하승철 도 재난안전건설본부장이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경남도 제공)
    경상남도는 기존 자동차 중심에서 보행자 중심으로 전환하는 '보행안전구역 사업'을 추진한다고 12일 밝혔다.

    이 사업은 '국민 안전과 생명을 지키는 안심 사회 실현'이라는 새 정부 국정 철학을 도에 반영하기 위해 추진됐다고 도는 설명했다.

    이에 따라 내년부터 5년 동안 170억 원이 투입된다.

    기존 안전교부세로 극히 소규모로만 해왔던 생활권 이면도로 사업 등 4개 사업을 확대하고 지방도변 마을의 보행환경 조성에 50억 원의 도비를 신규 투입했다.

    구체적인 사업 내용을 보면, 안전한 보행환경 조성사업은 5년간 60억 원을 들여 보도와 차도 구분이 없는 도로에 보도를 신설하고, 터널·교량 등으로 보행로가 단절된 구간을 연결하는 사업이다.

    이면도로에는 20억 원이 투입돼 고원식횡단보도, 속도저감시설, 속도규제 안전표지판 등 안전시설을 추가로 설치해 차량으로부터 도민의 안전을 지킨다.

    또한, 노인·어린이․장애인 등 교통약자를 위해 보호구역지정을 확대 지정하는 데는 5년간 40억 원이 투입된다.

    특히, 노인 인구가 집중된 농어촌 지역의 마을 중심을 통과하는 도로에 인도가 없어 교통사고 위험에 항상 노출된 지역을 대상으로 5년간 도비 50억 원을 투입해 인도 설치와 과속 단속 카메라를 설치한다.

    하승철 도 재난안전건설본부장은 "도로분야 SOC사업은 신규 사업 투자도 중요하지만 도로의 품질 향상과 도민의 생명을 적극 보호하는 방향으로 SOC사업을 질적으로 고도화시키겠다"고 말했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