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지역 제주

    제주올레, 가을 인문학 강좌

    22일 시인 최영미…이병남,허영선,허영만 강연

    최영미 시인 (사진=제주올레 제공)
    사단법인 제주올레(이사장 서명숙)와 서귀포시가 서귀포 시민과 여행자를 위한 인문학 강좌를 마련했다.

    '길을 묻다: 우리 시대 지성들이 던지는 화두' 주제로 마련된 가을 프로그램은 선착순으로 누구나 참석할 수 있다.

    가을을 맞아 진행되는 하반기 인문학 강좌는 11월까지 총 4회 진행된다.

    하반기 첫 강좌는 오는 22일 저녁 7시 '서른 잔치는 끝났다', '꿈의 페달을 밟고' 등으로 유명한 최영미 시인이 '고통과 시간을 견디는 힘, 시를 읽는 오후'를 주제로 진행한다.

    최영미 시인은 본인의 작품과 영국 시인 바이런과 셸리의 시를 참가자들과 함께 읽으며 시를 통해 고통과 시간을 견디는 힘은 무엇인가에 대해 이야기 나눌 예정이다.

    또 △10월 13일(금) 저녁 7시 이병남 前 LG인화원 원장의 '경영은 사람이다', △10월 27일(금) 저녁 7시 허영선 시인의 '제주 4.3과 올레', △11월 18일(토) 오후 4시 허영만 만화가의 '만화 인생 52년' 등 내면의 힘을 키워줄 강연이 기다리고 있다.

    강좌당 수강인원은 50명으로, 제주올레 여행자센터에서 진행된다. 참가를 원하는 이들은 제주올레 콜센터(064-762-2190)로 신청하면 된다. 참가비는 1인당 3000원으로 간단한 다과가 제공된다.

    제주올레 인문학 강좌는 지난 5월 문을 열었다.

    그동안 소설가 김훈의 '손(手)에 대한 김훈의 생각', 도시 건축가 김진애 박사의 '왜 공부하는가', 정신과 전문의 정혜신, 심리 기획자 이명수의 '내 마음이 지옥일 때', 방송인 오한숙희의 '해녀 인문학', (사)제주올레 이사장 서명숙의 '느린 삶 느린 여행' 등 총 5회 진행한 인문학 강좌는 300여 명의 지역 주민들과 여행자들이 참여했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