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5·18 암매장의 진실은? 암매장 장소로 광주교도소 지목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지역 광주

    5·18 암매장의 진실은? 암매장 장소로 광주교도소 지목

    전직 교도관 '계엄군이 광주교도소 내 3곳에 암매장'

    5·18 민주화운동 기간 계엄군이 광주교도소 내 3곳에 다수의 사망자를 암매장한 뒤 은폐했다는 전직 교도관의 증언이 나왔다.

    그동안 광주교도소는 5·18 피해자 암매장이 이뤄진 유력한 장소로 지목돼 왔지만 교도소 부지가 넓은 데다 정확한 장소를 특정하지 못해 발굴 작업에 성과를 내지 못했다.

    5·18 당시 광주교도소에서 근무했던 전 교도관 A 씨에 따르면 지난 1980년 5월 당시 광주교도소에서 계엄군에 무참하게 희생된 5·18희생자들에 대한 암매장이 있었고 이를 은폐하려는 정황이 있었다.

    A 씨는 자신이 직접 목격한 것과 동료 교도관들의 목격담을 토대로 계엄군들이 희생자들을 암매장한 장소 3곳을 지목했다.

    A 씨는 "계엄군이 며칠 동안 군용 트럭으로 여러 구의 시신을 싣고 와 교도소 곳곳에 암매장하는 장면을 목격했다"고 증언했다.

    또 "군인 6~7명이 야전삽을 이용해 잔디를 걷어내고 구덩이를 판 뒤 시신을 묻고 잔디를 다시 덮었다"는 구체적인 진술도 있었다.

    이 과정에서 계엄군들은 나온 흙을 우의에 쌓아놓고 남은 흙은 논 등에 버리는 방식으로 시신을 묻은 흔적을 남기지 않으려 했다.

    5·18 당시 광주교도소에서 근무했던 교도관이 5·18 희생자들 암매장에 대한 구체적인 진술을 하면서 암매장 사건에 대한 재조사가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