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전북교육청 남북 교육교류 '올해 무산, 내년 기약'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지역 전북

    전북교육청 남북 교육교류 '올해 무산, 내년 기약'

    전라북도교육청. (사진=자료사진)
    전북교육청이 수년간 묵히며 재개를 기대해 온 남북 교육교류 협력사업이 올해도 무산됐다.

    전북교육청은 최근 남북교육협력위원회를 열고 남북관계가 개선되지 않음에 따라 교류협력사업 추진이 어렵다고 보고 올해 기금 1억천만 원을 예치하기로 했다고 12일 밝혔다.

    2010년 전라북도남북교육협력에 관한 조례를 제정한 이래 전북교육청은 조례에 근거해 2011년부터 매년 교육부특별회계 출연금으로 남북교육교류협력기금 1억 원가량을 조성하고 있다.

    하지만 남북관계가 경색돼 기금은 쓰이지 못한 채 현재 7억4천여만 원이 예치돼 있는 상태다.

    전북교육청은 문재인 정부 출범에 따라 올해 남북 교육교류 사업을 재개하려 했으나 최근 남북관계 경색에 따라 사업 추진이 불가능하다고 판단했다.

    다만 지난달 말 열린 남북교류협력위원회는 내년에 북한 학생 교육분야 물품 지원, 북한 학생과 교원의 교육교류 활동사업 등에 3억 원을 지원한다는 내용의 2018년 기금운영 계획을 세웠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