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민병두 "박원순 3선 도전? 꽃 길만 갈 수는 없어"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정치 국회(정당)

    민병두 "박원순 3선 도전? 꽃 길만 갈 수는 없어"

    "당내에 경남도지사나 국회의원 출마 권유가 많아"

    서울시장 선거에 출마의사를 밝힌 더불어민주당 민병두 의원은 당내에서 박원순 서울시장의 3선 도전보다는 경남도지사나 국회의원 선거 출마 권유가 많다고 주장했다.

    민 의원은 15일 YTN 라디오에 출연해 "박원순 시장에 대해 '링을 바꿔라', '다음에 대선에 나가기 위해서는 서울시장 3선을 할 경우 행정가로 비춰진다'는 말이 있다"고 당내 분위기를 전했다.

    이어 "당을 위해서 어떤 때는 자갈밭도 함께 걸어야지, 레드카펫 꽃길만 갈 수 있느냐라는 이야기가 있다"고 덧붙였다.

    민 의원은 그러면서 "당 내에서는 박 시장의 서울시장 3선 출마보다 경남도지사 출마 혹은 국회의원으로 (원내 진입이라는) 두 가지 방향이 거론되고 있다"고 밝혔다.

    민 의원은 박 시장의 국회의원 도전에 대해 "당에 들어와 여의도 경험도 하는 것이 본인한테 좋고 다음에 민주당의 정권창출을 위해서 좋다는 흐름이 있다"고 설명했다.

    또 박 시장의 경남도지사 출마에 대해 "부산·울산·경남은 이제 막 땅에 (민주당)뿌리를 내리기 시작한 단계인데 부산·울산·경남도 민주당이 착근할 수 있는 정치적 개토를 해보자는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민 의원은 "박 시장은 쉽게 동의하지 않는 것 같다"며 "그렇다면 불가피하게 저를 비롯한 몇몇 분이 서울을 어떻게 혁신할 것이냐를 두고 박 시장과 경쟁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민 의원은 이명박 전 대통령이 최근 여권의 적폐청산 작업에 대해 정치보복이라고 한 데 대해 "국민이 볼 때 과연 동의가 되겠느냐"며 "'귀신 씻나락 까먹는 소리' 정도로밖에 이해되지 않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이명박 전 대통령 개인의 비리 하나하나를 따지는 것이 아니라 국정원을 통해 왜 헌법을 유린했냐는 것을 따지는 것"이라며 "이 전 대통령은 헌법 앞에 겸손해져야 한다"고 충고했다.

    민 의원은 이 전 대통령 측에서 '5년동안 집권을 했는데 정보가 없겠느냐'며 반격을 준비하는 듯한 발언을 한 데 대해서는 "그 사람들이 갖고 있는 협량함을 보여준 것"이라며 "개인적인 사감을 갖고 정치를 했고 불법적으로 과거 정부에 들여다 봤다는 것을 드러낸 것"이라고 질타했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