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지역 수도권

    광명시, 미세먼지 측정 '사각지대 제로' 선언

    양기대 시장 "정책의 최우선은 시민건강이다. 세밀하게 측정할 것"

    양기대 경기도 광명시장이 27일 철산역 부근에 설치된 미세먼지 간이측정기를 확인하고 있다.(사진=광명시청 제공)
    경기도 광명시가 미세먼지 측정과 관련, 사각지대 제로(0)를 선언했다.

    광명시는 시내 전역 40개소에 미세먼지 간이측정기를 설치했다고 27일 밝혔다.

    시내 전역 설치는 기초자치단체로는 처음으로, 미세먼지 측정 사각지대를 없앤 것에 해당한다고 시는 설명했다.

    미세먼지가 시민 건강을 위협하고 있음에도 광명시의 경우 미세먼지 농도를 측정하는 국가측정망이 2곳에 불과하다. 이마저도 건물 옥상에 설치돼 시민들이 실제 생활하는 환경의 미세먼지 농도와는 거리가 있었다.

    이같은 사정을 감안, 광명시는 도보환경 높이에 최신 IoT(사물인터넷) 기술을 활용한 미세먼지 간이측정기를 설치했다. 실제 시민들이 호흡하는 생활환경의 미세먼지 농도를 실시간으로 측정하게 됐다는 얘기다.

    간이 측정기가 설치된 40개 지역은 유동인구, 교통량, 영유아 및 노인 등 건강 취약계층의 분포정도를 빅데이터로 분석·선정 했으며 미세먼지 배출 사업장을 집중관리 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광명시의 미세먼지 관측망은 ㎢당 1대 수준으로, 전국평균(100㎢당 1대)에 비해 훨씬 세밀하게 미세먼지를 관리할 수 있게 됐다.

    시는 정확한 미세먼지 측정결과를 시민들에게 실시간으로 알리고 이를 토대로 미세먼지 배출사업장 집중관리, 물청소 차량 이동경로 선정 등에 활용할 복안이다.

    양기대 광명시장은 "미세먼지로부터 시민 건강을 지키기 위해서는 사각지대가 없어야 한다"며 "정책의 최우선은 시민건강이다. 정확한 자료를 바탕으로 과학적인 미세먼지 저감사업을 충실히 이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