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지역 수도권

    용인시 처인구 유방동에 공립특수학교 들어서

    용인시 도시계획위원회 심의 통과

    용인 공립 특수학교 예정부지(사진=용인시 제공)
    용인시 처인구 유방동에 들어설 공립 특수학교 건립사업이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용인시 도시계획위원회가 농지 등 해당부지에 대해 공립 특수학교 부지로 변경하는 안건을 받아들였기 때문이다.

    용인시는 지난달 30일 열린 도시계획위원회에서 처인구 유방동 559번지 일대 1만5천5㎡를 공립특수학교 부지로 변경하는 안건이 심의를 통과했다고 밝혔다.

    해당부지는 대부분이 농지와 임야로 구성돼 있으며 땅 소유자도 1명에 불과할 뿐만 아니라 보상문제 또한 의견접근이 이뤄진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따라 도교육청은 이곳에 오는 2020년 3월 개교를 목표로 공립 특수학교 건립사업을 추진할 방침이다.

    이곳에는 유치원, 초․중․고등학교, 전공과정 등을 포함해 31개 학급 199명을 수용할 수 있는 공립특수학교가 들어설 예정이다. 사업비는 238억 원이 투입된다.

    당초 경기도교육청은 지난 2014년 수지구 성복동 일대에 특수학교를 설립하려고 했으나 인근 주민들의 반발로 무산된 바 있다.

    현재 용인지역 내에는 유치원과 초·중·고교 등 특수학교 대상자가 1천여 명에 이르고 있다.

    특히 이 가운데 1~2급인 중증 장애학생만 해도 3백여 명이 넘을 정도로 특수교육환경이 열악하다.

    그러나 용인시의 특수학교는 사립인 강남특수학교 1곳에 불과해 학부모들이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실정이다.

    용인시도 공립 특수학교 건립사업을 전폭 지원해 나갈 계획이다.

    시는 학교부지로 이어지는 300m 구간에 대해 13억을 들여 개교 전까지 도로 폭을 10m 넓이로 확장하고 학교기반시설 조성에 차질이 없도록 적극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정찬민 시장은 "많은 여건을 고려해 어렵게 공립특수학교 부지를 결정한 만큼 장애학생들을 위해 더 나은 교육환경을 제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