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국내 게임시장 올해 11조 넘는다…작년 1.6% 성장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게임

    국내 게임시장 올해 11조 넘는다…작년 1.6% 성장

    콘진원 '2017 대한민국 게임백서' 발간

    국내 게임시장이 모바일게임의 급성장에 힘입어 성장세를 지속한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콘텐츠진흥원이 발간한 '2017 대한민국 게임백서'에 따르면, 국내 게임시장 전체 매출액은 2016년 현재 10조8천945억원으로 전년(10조7천223억원)보다 1.6% 증가했다.

    국내 게임시장은 2006년 7조원대에서 2007년 5조원대로 급감한 후 2012년까지 지속적인 증가세를 보였으며, 2013년 소폭 감소한 뒤 2014년부터 완만한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올해는 작년보다 6.2% 증가한 11조5천703억원으로 처음 11조원대로 올라설 것으로 전망됐다.

    게임 분야별 매출을 보면 모바일게임이 4조3천301억원으로 전년보다 24.3% 증가해 전체 게임시장 성장을 주도했다.

    반면 온라인게임은 4조6천464억원으로 12.0%, PC방 게임은 1조4천668억원으로 11.7% 감소했다.

    이에 따라 게임시장에서 차지하는 모바일게임 비중은 39.7%로 전년보다 7.2%포인트 확대됐으나, 온라인게임 비중은 42.6%, PC방 게임은 13.5%로 후퇴했다.

    모바일게임은 올해도 두 자릿수의 매출 성장을 지속해 처음 온라인게임을 앞지를 것으로 예상된다.

    국내 게임산업 수출액은 2016년 기준 32억7천735만달러(3조9천607억원)로 전년 대비 2.0% 증가했으며, 수입액은 17.0% 감소한 1억4천736만달러(1천781억원)를 기록했다.

    국산 게임의 주요 수출국을 보면 중화권(37.6%), 일본(18.4%), 동남아(15.6%), 북미(11.4%), 유럽(10.3%) 순이었다.

    세계 게임시장 규모는 2016년 1천428억달러로 전년보다 6.4% 성장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 가운데 한국의 점유율은 5.7%로 미국, 중국, 일본, 영국에 이어 5위를 차지했다. 독일, 프랑스, 이탈리아, 캐나다, 스페인이 한국의 뒤를 이었다.

    한국의 게임 분야별 점유율을 보면 온라인게임이 15.2%로 중국에 이어 2위 자리를 지켰으며, 모바일게임은 8.2%로 일본, 중국, 미국에 이어 4위에 랭크됐다.

    국내 게임산업 종사자 수는 2016년 기준 7만3천993명으로 집계됐다. 매출이 발생한 게임 제작·배급업체는 908개, 게임 유통·소비업체는 PC방 1만655개, 아케이드 게임장 800개로 추산됐다.

    게임백서에는 게임 이용자 현황, 게임문화·게임기술·법제도 등 게임 산업과 관련된 최신 정보도 수록됐다. 시중 대형서점과 온라인서점에서 유료로 구입할 수 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