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잇단 문인 퇴거 논란...지자체 '셀럽 마케팅'에 빨간불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책/학술

    잇단 문인 퇴거 논란...지자체 '셀럽 마케팅'에 빨간불

    문인들의 퇴거 논란이 잇따르면서 지방자치단체들이 앞다퉈 추진해온 '셀럽 유치 마케팅'에 빨간불이 켜졌다. 지자체가 지역 발전 등 눈앞의 이익에만 골몰한 나머지 특혜 시비를 잠재울 수 있는 예우 근거를 마련하지 않아 논란을 자초했다는 지적이다.

    화천군의회는 지난 21일 공들여 모셔온 소설가 이외수 씨와 결별을 선언했다. 군의회는 이 씨가 화천 감성마을 집필실을 무상 사용해 온 것은 불법이라며 지난 5년동안 사용료도 추징하라고 자치단체에 요구했다.

    논란이 일자 이 작가의 고향인 함양군은 집필실과 거주지를 마련하며 이 씨가 이주해 오기를 고대하는 분위기다.

    같은 날 이외수 작가는 함양군을 방문해 "다음 작품은 함양에서 집필하겠다"면서 고향으로 가겠다는 뜻을 공식적으로 밝혔다.

    앞서 지난 6월에는 광교 저수지 인근 주민들이 수원시가 고은 시인에게 특혜를 제공했다며 ‘고은 시인 퇴거운동’을 벌였다.

    수원시가 기존 주택을 리모델링해 고은 시인의 작품활동 공간 겸 거처를 마련해준 것을 문제 삼은 것.

    당시 전북 군산에서는 "고은 시인이 그런 대접을 받아서는 안된다"며 고 씨를 고향으로 모셔오자는 여론이 일기도 했다.

    이외수 작가와 고은 시인의 퇴거 논란은 모두 지자체의 경쟁적인 셀럽 유치 마케팅에 따른 특혜에 주민들이 반발하고 고향 이주 논란으로 이어졌다는 공통점이 있다.

    해당 지자체가 셀럽 유치에만 급급해 적절한 예우 규정을 마련하지 않은 것이 화근이 됐다는 지적도 나온다.

    책과 사회연구소 백원근 소장은 "셀럽 유치 마케팅에 따른 지원과 관련해 지자체가 조례나 계약서 등을 통해 행정적인 근거를 갖춰서 본질적인 부분을 잘 살려나갈 수 있는 보완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생존작가의 문학관을 짓고 작업실과 거처를 마련해주는 지자체의 셀럽 유치 마케팅은 이미 한국의 독특한 문화로 자리잡은지 오래다. 작가와 지자체, 주민 모두 자긍심을 높이고 상생할 수 있도록 지원 근거를 마련하는 등 신중하고 정교한 접근이 필요해 보인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