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댓글팀장 누명벗은 서경덕 교수 "이젠 평창홍보 해야죠"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문화 일반

    댓글팀장 누명벗은 서경덕 교수 "이젠 평창홍보 해야죠"

    뉴스듣기

    성신여대 서경덕 교수팀이 지난해 제작한 평창동계올림픽 한국어편 영상 주요 장면.
    국정원 댓글팀장이 아니라는 무혐의를 받고 누명을 벗게 된 성신여대 서경덕 교수가 다시 대한민국 홍보 프로젝트를 시작한다.

    4일 서 교수는 올해 첫 한국 홍보 프로젝트로 '평창 동계올림픽' 국내외 홍보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그는 "개막이 한 달여 밖에 남지 않았다. 하지만 평창패럴림픽이 3월 중순까지 열리기 때문에 앞으로 100여 일간은 대한민국을 전 세계에 홍보할 수 있는 최고의 기회다"고 전했다.

    특히 "동하계 올림픽, 월드컵, 세계육상선수권대회를 다 개최한 국가는 전 세계를 통틀어 프랑스, 독일 등에 이어 5번째"라며 "이런 스포츠 강국의 이미지를 평창동계올림픽을 통해 부각한다면 국가 이미지에도 큰 도움이 될 것이다"고 덧붙였다.

    그는 'SNS 해시태그(#) 캠페인', '평창 SNS 유랑단'을 통해 이번 프로젝트를 진행할 계획이다.

    'SNS 해시태그(#) 캠페인'은 외국인 팔로워가 많은 유학생 및 재외동포와 힘을 모아 인스타그램, 트위터 등에 해시태그를 활용한 평창동계올림픽 소식을 꾸준히 전파하여 많은 세계인들의 검색을 유도하는 일.

    '평창 SNS 유랑단'은 페이스북을 잘 활용하는 유저들을 선발하여, 이들과 함께 평창패럴림픽이 끝나는 3월 중순까지 평창 및 강릉지역을 함께 다니며 강원도의 문화와 역사를 국내외로 널리 알리는 것이다.

    서 교수는 "유랑단에는 스포츠 스타들이 동참해 붐 조성에 앞장설 예정이다"고 설명했다.

    한편, 서 교수는 지난해 9월 국정원 댓글팀장으로 활동했다는 의혹기사들이 나왔으나, 국정원 직원의 영수증 조작 및 허위문서 보고가 검찰조사에서 밝혀져 지난 12월 무혐의를 받은 바 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