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터치스크린에 일반 펜으로 쓰고 손가락으로 지우고 '똑똑한 회의'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디지털/가전

    터치스크린에 일반 펜으로 쓰고 손가락으로 지우고 '똑똑한 회의'

    삼성, 스마트회의 솔루션 '삼성 플립' 공개…9일부터 전 세계 주요 시장 출시

    삼성전자가 오는 9일(현지시간)부터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CES 2018에서 디지털 플립차트 ‘삼성 플립(Samsung Flip)’을 공개하고 9일부터 한국 포함 전 세계 주요 시장에 출시한다. (사진=삼성전자)
    한 명씩 나와 화이트 보드에 적고 지우개로 지우며 설명하고, 이를 각자 노트에 메모해가며 진행하던 회의 방식은 이제 사라질 전망이다. 대신, 터치스크린에 팀원들이 서로의 의견이나 아이디어를 공유하고, 이를 각자의 모바일이나 PC에 저장하는 등 '똑똑한 사무실'이 실현된다.

    전용 펜이 없더라도 일반 펜으로도 화면에 얼마든지 쓸 수 있고, 손가락이나 손바닥으로 쉽게 지울 수 있다. 여러 명이 동시에 필기할 수도 있다. 펜의 미세한 두께 차이도 인식해 웹툰이나 웹디자인 등 섬세한 작업이 필요한 크리에이터나 디자이너들에게도 효과적으로 쓰일 것으로 기대된다.

    삼성전자가 오는 9일(현지시간)부터 나흘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CES 2018에서 이같은 기능의 디지털 플립차트 '삼성 플립(Samsung Flip)'을 공개한다.

    플립차트(Flip Chart)는 커다란 종이에 회의 참석자들이 의견을 기록하고 공유해 효과적인 그룹 커뮤티케이션 툴로 꼽힌다.

    '삼성 플립'은 언제 어디서나 아이디어를 공유하고 창의성을 극대화할 수 있게 해주는 차세대 '신개념 회의 솔루션'라는 게 삼성전자 측의 설명이다.

    삼성 플립은 UHD해상도의 55형 인터랙티브(Interactive) 디스플레이에 최첨단 터치 디스플레이 기술이 적용됐다. 터치 반응 속도가 업계 최고 수준으로 평가받는 '갤럭시 노트8'과 같다. 실제 종이에 쓰는 것 같은 필기감도 큰 특징이다.

    특히 별도의 전용 펜이 아닌 일반 펜을 이용해 최대 4명까지 동시에 필기할 수 있어 회의할 때 특히 매우 유용할 전망이다.

    필기구 종류에 따른 미세한 두께 차이도 인식해 볼펜처럼 얇거나 형광펜처럼 두꺼운 선을 원하는 대로 그릴 수 있다. 손가락이나 손바닥도 지우개가 된다. 화장하다 잘못 그린 눈썹을 원하는 부분만 슥슥 지우듯, 손끝으로 특정 부분만 섬세하게 지우는 게 가능해졌다.

    Wi-Fi·NFC·HDMI·USB 등 다양한 통신·데이터 전송 규격 지원으로 스마트폰·태블릿·PC 등 각종 사무용 IT기기와 쉽게 연결할 수 있어 자료도 쉽게 주고 받을 수 있다. 회의 결과를 이메일·클라우드·USB 등으로 실시간 공유도 가능하다.

    디자인에도 신경 썼다. '삼성 플립'은 화이트 보드 콘셉트의 모던한 형태로 사무실 인테리어에 잘 어우러진다. 인체 공학 설계로 가로·세로 화면 전환 시 스탠드 거치대 높이도 눈높이에 맞춰 자동 조정된다.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김석기 부사장은 "삼성 플립은 크리에이터들이 원하는 최고의 협업 솔루션으로 회의 문화를 바꿔 놓을 제품"이라면서 "창의적인 사고와 활발한 아이디어 공유가 필요한 디자인 스타트업·기업·학교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될 것"으로 기대했다.

    삼성 플립은 CES 개막일인 9일부터 한국을 포함해 전 세계 주요 시장에 출시된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