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출판계 "블랙리스트 실행 의혹 문체부 공무원 고발"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책/학술

    출판계 "블랙리스트 실행 의혹 문체부 공무원 고발"

    뉴스듣기

    지난해 열린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사태 진상규명 예술행동 및 기자회견'. (사진=이한형 기자/자료사진)
    이른바 '문화예술계블랙리스트'에 올라 우수도서 선정에서 배제됐었던 출판사들이 블랙리스트 실행에 관여한 문화체육관광부 관계자를 검찰에 고발하기로 했다.

    8일 출판계에 따르면 휴머니스트출판그룹과 나는별출판사, 큰나무출판사, 학이사 등 출판사 4곳과 대한출판문화협회는 김모 문체부 전 출판인쇄과 과장을 직권남용죄로 검찰에 고발하기로 하고 10일 서울중앙지검에 고발장을 제출한다.

    앞서 더불어민주당 김민기 의원은 지난해 국정감사에서 2016년 '찾아가는 중국도서전' 사업에서 이들 출판사의 도서 5종이 1차 심사를 통과했지만, 문체부의 지시로 최종 선정과정에서 배제됐다고 주장했다.

    '찾아가는 중국도서전'은 매년 60~100종의 위탁 도서를 선정해 중국 현지에서 저작권 거래를 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으로 문체부가 주최하고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이 주관한다.

    1차 심사에서 선정되고도 최종 선정에서 누락된 작품은 '느영나영 제주'(김지욱 작), '당신의 사막에도 별이 뜨기를'(고도원), '마을로 간 신부'(정홍규), '미학오데세이1~3'(진중권), '박시백의 조선왕조실록'(박시백) 등 5종이다.

    출판협회 관계자는 "피고발인인 김 전 과장은 박근혜 전 대통령의 지시로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 청와대 문화체육비서관을 거쳐 하달된 ‘문화예술계 지원배제’ 업무를 주도적으로 실행했다"면서 "공직자로서의 책임을 엄중히 묻고 그에 상응하는 법적 처벌을 받도록 하는 것이 마땅하다"고 밝혔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