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CES 2018] 미래車·신기술 경연장…완성차 업체, 자율주행 등 첨단기술 선보여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자동차

    [CES 2018] 미래車·신기술 경연장…완성차 업체, 자율주행 등 첨단기술 선보여

    (사진=CES2018 홈페이지 캡처)
    세계 최대 가전·IT 전시회 'CES 2018'이 9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막한다.

    가전제품은 물론 집과 도로, 자동차까지 연결하는 '스마트 시티의 미래'를 슬로건으로 한 올해 행사에 자동차 업계도 대거 참가해 관심이 쏠린다.

    8일 자동차 업계에 따르면 올해 CES에 현대·기아차, 메르세데스 벤츠, BMW, 폭스바겐, 포드, 도요타, 닛산 등 10개 완성차 업체가 참여해 첨단 자율주행시스템을 비롯한 미래차 기술과 전기차 등을 선보인다.

    현대차는 행사 개막 하루 전에 열리는 미디어데이에서 차세대 수소차 이름을 공개한다. 코드명 'FE'로 개발된 이 차는 한번 충전으로 580km이상을 주행할 수 있고 미국 자율주행 스타트업 '오로라사'의 기술이 탑재된 것으로 알려졌다.

    기아차는 완전한 자율주행이 가능한 니로 전기차(EV) 컨셉트카 버전을 소개한다. 기아차는 완전 자율주행 시대를 체험할 수 있는 콕핏(차량 앞좌석 모형물)을 마련한다.또 VR을 활용한 자율주행을 체험하는 '미래 자율주행 VR 시뮬레이터'와 5G 기술을 활용한 미래차량의 통신 환경 체험할 수 있는 '5G 기술체험 콕핏'도 전시한다.

    현대기아차는 이번 CES에서 완전 자율주행 상용화 등 미래 모빌리티 로드맵을 제시한다. 현대차는 미국 자율주행 전문 업체인 오로라사와 완전 자율주행 상용화를 위한 '현대차그룹-오로라 프로젝트' 가동 계획을 발표할 예정이다. 양사는 오는 2021년까지 스마트시티에서 사실상 완전 자율주행 수준에 근접한 미국 자동차공학회(SAE) 기준 '레벨4' 수준의 도심형 자율주행 시스템 상용할 계획이다.

    메르세데스 -벤츠는 이번 전시회에서 완전히 새로워진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인 '메르세데스-벤츠 사용자 경험(MBUX)'을 세계 최초로 공개한다.MBUX는 인공 지능과 직관적인 운영 시스템에 기반한 기술로, 2018년 초에 선보일 메르세데스-벤츠 컴팩트 카에 기본 탑재된다.

    닛산은 미디어데이에서 운전자의 뇌와 차량을 연결하는 기술을 공개한다. 운전자가 핸들을 돌리거나 페달을 밟는 것을 생각하면 차량이 이를 감지해 운전을 돕는 기술이다.도요타는 인공지능기술을 연구·개발하는 도요타연구소(TRI)가 렉서스 LS600h 하이브리드 기반의 자율주행 플랫폼 3.0을 소개한다. 

    포드는 미래 모빌리티 구현을 위한 비전 '미래 도시'를 구체화한 다양한 혁신 기술을 선보인다. 포드는 자율주행차, 전기차, 차량 공유 서비스 등 도심 인프라와 융합되는 미래 도시의 모습을 소개한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