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CES 2018] 현대차, 미래형 SUV 'NEXO(넥쏘)' 공개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자동차

    [CES 2018] 현대차, 미래형 SUV 'NEXO(넥쏘)' 공개

    뉴스듣기

    자율주행 전문기업 오로라와 기술개발 파트너십 발표

    현대자동차는 8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 2018'에 참가해 미래형 SUV 'NEXO(넥쏘)'의 차명과 제원, 주요 기술을 세계 최초로 공개하고 미국 자율주행 전문기업 '오로라'와 자율주행 기술을 공동개발하는 '현대차그룹-오로라 프로젝트'를 발표했다.

    차명과 제원, 주요기술이 처음 공개된 현대자동차의 차세대 수소전기차 'NEXO(넥쏘)'는 현대자동차가 지난해 CES에서 공개한 3대 모빌리티 비전 '연결된 이동성', '이동의 자유로움', '친환경 이동성'의 실체를 제시한 차량이다.

    차세대 동력인 수소연료전지시스템과 첨단 ADAS 기술 등이 적용됐고, 5분 이내 충전으로 세계 최고 수준인 590km 이상(인증 전)의 항속거리를 구현하는 등 현대자동차의 미래 기술력이 집대성된 미래형 SUV다.

    현대자동차 NEXO(넥쏘). (사진=현대자동차 제공)
    현대자동차는 이날 NEXO를 최우선적으로 활용한 자율주행 기술 상용화 파트너십 '현대차그룹-오로라 프로젝트'를 발표하는 등 미래 기술 개발 비전의 실현과 기술 리더십 확보를 위한 활동을 소개했다.

    ◇ '현대차그룹-오로라 프로젝트'…2021년 스마트시티 내 자율주행 '레벨4' 상용화

    현대자동차는 이번 CES에서 치열한 자율주행차 개발 경쟁에서 '게임 체인저'의 위상을 공고히 하겠다는 의지를 나타냈다.

    양웅철 현대자동차 부회장. (사진=현대자동차 제공)
    양웅철 현대자동차 부회장은 기조연설을 통해 "글로벌 자동차 산업은 다양한 부문에서 기술 개발을 위한 치열한 각축전이 펼쳐지고 있으며, 현대자동차도 시류에 앞장서기 위해 지능형 안전 자율주행, 커넥티드 카, 친환경차 기술 개발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양 부회장은 이어 "현대자동차는 완전 자율주행 차량 개발을 위해 세계 최고의 기술력을 가진 기업들과 협업해 오고 있다"며 "오늘 이 자리에서 자율주행 기술 전문 기업인 오로라와 자율주행 기술 공동 개발하는 '현대차그룹-오로라 프로젝트'를 소개한다"고 밝혔다.

    현대자동차는 오로라와의 기술 협력을 통해 2021년까지 3년 내 업계가 도달할 수 있는 최고 수준인 레벨 4(미국 자동차공학회 기준)의 자율주행 기술을 스마트시티 내에서 우선적으로 구현해 상용화한다는 '신 자율주행 상용화 로드맵'을 공개했다.

    오로라는 구글의 자율주행 기술 총책임자였던 크리스 엄슨, 테슬라의 오토파일럿 총괄 스털링 앤더슨, 우버의 인식기술 개발 담당 드류 배그넬 등 전 세계 자율주행 선구자들이 창립해 업계의 주목을 받는 기업이다.

    오로라의 CEO 크리스 엄슨은 이번 'CES 2018'에서 현대자동차 언론 공개 행사에 참석해 "앞선 자동차 기술력뿐 아니라 디자인, 안전 기술, 생산 능력 면에서 명실상부한 글로벌 리더인 현대자동차와 자율주행 기술 개발 협력을 하게 돼 영광"이라며 "현대차의 혁신적인 차세대 수소전기차 'NEXO(넥쏘)'에 자율주행 플랫폼을 탑재해 기술을 개발해 나갈 계획이며, 빠른 시점에 자율주행 기술을 상용화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현대자동차와 오로라의 자율주행 기술 개발 협력은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를 포함해 전방위적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양사는 자율주행에 필요한 각종 데이터와 제어 기술을 공유하고 통합 자율주행 솔루션 개발을 위해서도 상호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

    ◇ 차세대 친환경,첨단 편의 기술 결합 미래형 SUV 'NEXO(넥쏘)'

    현대자동차 NEXO(넥쏘). (사진=현대자동차 제공)
    현대자동차는 이번 CES에서 차세대 수소전기차 'NEXO(넥쏘)'의 차명을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NEXO는 덴마크의 섬 이름이자 '첨단 기술'의 의미를 담고 있으며, 산소-수소의 '결합(NEXO)'으로 에너지와 '물(NEXO)'만 발생되는 궁극의 친환경차의 특성을 정확히 표현한다는 점에서 차세대 수소전기차의 이름으로 명명됐다.

    현대차 환경기술센터장 이기상 전무는 "NEXO는 독자적 수소연료전지 기술이 탑재된 현대자동차 최초의 수소전기전용차이자, 아이오닉 등을 통해 쌓아온 우수한 전기동력부품 기술력이 집대성된 현대차 전체 라인업의 기술적인 플래그십 모델"이라며 "NEXO를 통해 미래 모빌리티의 현재화된 모습을 볼 수 있다"고 소개했다.

    NEXO는 대중메이커 최고 수준인 자율주행 레벨2 수준(미국 자동차공학회 기준)이 구현 가능한 ADAS(운전자 보조 시스템)를 탑재했다.또 운전자의 실사용성을 강화하기 위해 적재공간과 실내 거주성 등을 개선했다.

    수소전기차는 일반적으로 수소탱크 탑재로 적재공간 및 실내공간 구성에 한계가 있는데 NEXO는 세계 최초로 일원화된 3탱크 시스템으로 설계된 수소저장시스템을 적용하고 레이아웃을 최적화해, 동급 내연기관 차량과 같은 수준인 839ℓ(미국 자동차공학회 기준)의 적재공간을 확보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NEXO는 일반 2열 시트의 확장성까지 SUV 차량과 똑같이 사용이 가능토록 설계해 실내 거주성 역시 현존하는 수소전기차량 중 최고 우위를 확보했고, 친환경 파워트레인은 수소이용률 향상과 부품 고효율화를 통해 세계 최고수준의 시스템 효율 60%를 달성했다"고 말했다.

    이를 통해 5분 이내의 짧은 충전시간으로 세계 최고 수준인 590km 이상(인증 전)의 항속거리를 구현했고, 개선된 항속거리는 이전의 투싼 수소전기차보다 약 40% 향상된 수준이라고 현대차는 설명했다.

    현대디자인센터장 루크 동커볼케 부사장은 NEXO의 디자인에 대해 "일반적인 차량 디자인 과정에서 탈피해 하나부터 열까지 새로 디자인했다"라며 "수소전기차에 걸맞은 차별화된 미래적 디자인을 개발하는데 중점을 뒀다"고 말했다.

    NEXO의 외장 디자인은 공력 성능 개선을 위한 에어커튼, 에어로 휠, 오토 플러시 도어핸들, D필라 에어커튼 등을 적용해 역동적 디자인과 공력 효율을 동시에 구현했다.

    실내 인테리어에는 슬림하게 디자인된 대시보드의 통합형 디스플레이를 통해 연료전지 특화 UX 콘텐츠를 제공하며 대형 브릿지 타입 센터 콘솔 등이 적용됐다.

    또 친환경차의 특성을 살려 내장재에는 플라스틱, 패브릭, 식물성 가죽 등 UL 인증 바이오 소재가 사용됐다.

    현대자동차는 이번 전시회에서 친환경차 개발과 관련해 향후 2025년까지 하이브리드 차량 8종,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차량 4종, 전기차 5종, 수소전기차 1종 등 총 18종의 친환경차 출시 계획도 소개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