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미국/중남미

    트럼프, "북미 대화에 열려있다"

    적절한 시점, 상황 전제 북미대화 가능성 제기... 미 부통령 이끄는 고위급 대표단 평창에 파견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문재인 대통령과의 전화통화에서 “적절한 시점과 상황에서 미국은 북한과 대화하는 것에 열려있다”고 말해 북미 대화 가능성을 시사했다.

    10일(현지시간) 백악관은 발표자료를 통해 “트럼프 대통령이 문 대통령과 전화통화를 했고, 문 대통령이 지난 9일 열린 남북 회담의 결과에 대해 브리핑을 했다”고 밝혔다.

    이날 전화통화에서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이 강력한 리더십으로 (남북) 회담을 가능하게 만들어줬다며 사의를 표했다고 백악관은 전했다.

    백악관은 또 “두 정상은 북한에 대한 최대한의 압박을 지속하는 것의 중요성을 강조했고, 트럼프 대통령은 적절한 시점과 상황에서 북미간 대화를 하는 것에 대해 열려 있는 입장이라고 말했다”고 밝혔다.

    이날 전화통화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마이크 펜스 부통령을 단장으로 한 미국 대통령의 대표단을 평창 올림픽에 보낼 것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앞서 청와대는 이에 덧붙여, 트럼프 대통령은 "월스트리트저널이 최근 내가 북한에 대한 군사적 공격을 검토하고 있다고 보도했지만 이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며 "남북대화가 진행되는 동안에 어떤 군사적 행동도 없을 것임을 분명하게 알려주기 바란다"고 문 대통령에게 말했다고 전했다.

    추천기사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