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포항

    포항 앞바다 3.6톤 어선 전복…선장 구조

    오디오뉴스NOVO도움말

    (사진=포항해경 제공)
    포항 앞 바다에서 조업을 하던 어선이 침수돼 선장이 해경에 의해 구조됐다.

    포항해양경찰서에 따르면 11일 오전 11시 47분쯤 포항시 남구 장기면 양포 동방 3.8해리 바다에서 조업 중이던 A호(3.69톤급·자망어선·승선원 1명)가 침수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해경은 경비함정 3척과 구조정 1척을 보내 낮 12시 20분쯤 선장 이모(53)씨를 구조했다.

    이씨는 건강에 별다른 이상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해경은 전복 상태인 A호를 기상이 좋아지면 예인할 계획이다.

    포항해경 관계자는 "선장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한편, 사고 해역에는 초속 18m 강한 바람과 2∼2.5m의 높은 파도가 일고 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지방선거 탑 뉴스

    많이본 뉴스

    재·보궐선거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